4차 산업혁명 신기술 국제표준 선도 박차...산자부 "2023년까지 300건, 20% 선점 목표"

채혜린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0 17:17: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성윤모 산자부 장관 "우리 주도의 국제표준 달성해 미국·독일·일본에 이은 세계 4강 경쟁력 갖출 것"

[일요주간=채혜린 기자] 정부가 오는 2023년까지 국제표준 300건을 목표로 전체 국제표준의 20%를 선점한다는 ’300·60프로젝트‘ 전략을 세웠다. 


또 현재 41명인 국제표준화기구(ISO·IEC·ITU) 의장단을 2023년까지 60명까지 확대해 우리 기술의 국제표준 선점에 유리한 영향력을 행사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이하 산자부)는 20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4차 산업혁명시대 국제표준화 선점 전략’을 논의, R&D 결과물이 저장돼 있는 국가기술은행(NTB)에 등록된 기술의 국제표준화 활용 방안과 정부와 민간의 긴밀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 정부부처 장관 등 관계자들이 20일 서울 종로구 센트로폴리스 내 SKT 5G 스마트오피스를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사무환경 관련 AR(증강현실)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사진=newsis)


이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국제표준은 세계 시장을 선점하고 경쟁력을 지속시켜 주는 무기”라면서 “올해 사상 최초로 20조원을 돌파한 정부 R&D예산을 지렛대로 활용해 국제표준을 선점할 수 있는 세계적 신기술을 확보해 달라”고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산자부는 ‘300·60프로젝트’에 따라 표준 관계부처와 2023년까지 국제 표준 300건을 개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기·자율차 분야에서는 자율주행차 긴급대응 시스템과 충전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는 고속 충전시스템(400kW) 등 52건의 국제표준 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수소 등 에너지 분야에서는 수소 제조·저장·계량 표준 그리고 충전소 안전성 표준과 발전용·건설용·운송용 연료전지 표준 등 국제표준 28건을 개발해 수소경제 활성화와 에너지신산업 육성을 지원할 방침이다.

 

▲ 출처=산업통상자원부.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는 진단용 렌즈프리 반도체 센서, 차량용 반도체 전원·센서 등의 성능 표준 등 33건의 국제표준에 도전한다.

또 지능형 로봇 18건, 스마트제조 27건, 바이오·헬스 41건, 드론·해양구조물 25건, 스마트시티·홈 23건, 디스플레이 39건, 스마트팜 14건 등도 향후 도달할 국제표준 개발 목표다.

산자부는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인 초연결성, 규모확대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의 단축, 신기술의 안전성과 신뢰성 보장을 가능하게 하는 심층기반 표준을 중점 확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표준 전문인력 육성에도 적극 나선다.

스타트업, 중소·중견기업이 개발한 우수 기술의 표준화를 돕는 ‘표준화 지원 매치업 사업’으로 2023년까지 300개 업체를 지원하고 기업 임원대상 표준교위과정, 표준 석·박사 양성사업을 시행한다.

성윤모 산자부 장관은 “선진국이 만들어 놓은 산업표준이라는 등대를 따라 항해하는 종전의 패스트 팔로워 전략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라면서 “우리 주도의 국제표준을 달성해 2023년에는 미국, 독일, 일본에 이은 세계 4강의 국제표준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