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점 차별 논란 샘표, 대리점과 상생합의...추혜선 "불공정행위 개선 상징적인 사례"

채혜린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0 17:51: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난해 국정감사서 샘표의 특정 대리점 죽이기 문제제기 이후 10개월 간 협의

[일요주간=채혜린 기자]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특정 대리점에 대한 차별행위로 지탄을 받았던 샘표식품이 지난 10개월 간 대리점과 지속적인 협의를 거쳐 상생합의에 이르렀다.

 

이 과정에서 양측의 중재자 역할을 했던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지난 19일 샘표로부터 대리점 차별 재발 방지 약속과 양측 간 상생합의를 이끌어냈다고 20일 이 같이 밝혔다.

 

▲ 국회 정무위 소속 추혜선 의원.

앞서 추 의원은 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 국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샘표 임원을 상대로 특정 대리점에 대한 차별행위를 지적하며 문제 해결을 촉구한 바 있다.

지난해 공정위가 국내 1위 간장업체인 샘표에 대한 대리점 갑질 의혹을 조사하면서 특정 대리점을 죽이려는 거래 조건 차별행위가 있었음이 사실로 드러났었다.

추 의원이 지난해 국감에서 제기했던 관련 자료에 따르면 2017년 12월 전국 공통으로 각 대리점에 배포되는 본부행사에서 피해업체인 창영상사는 가장 주력이 되는 간장상품의 프로모션 항목 자체가 제외된 목록을 받아 해당 프로모션을 아예 신청조차 할 수 없도록 배제됐었다.

이런 거래조건 차별행위는 창영상사가 다른 업체의 상품을 취급하는 복합 대리점임이 확인되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해당 대리점은 프로모션 관련 회의 참석에서 배제됐고 본사에서 지원하는 행사 직원과 진열 직원 수도 축소됐다.

또 샘표는 창영상사 인근에 보복출점을 해 해당 대리점 기존의 거래처를 빼앗고 지역 거래처들을 인계하라고 본사 차원의 압박도 가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추 의원은 이번 상생합의에 대해 “이번 합의가 본사와 대리점 간 불공정행위 개선의 상징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이러한) 불공정행위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겠다”고 전했다.

한편 추 의원은 지난 1월 영업지역 설정을 통해 대리점의 보복출점을 방지하고 대리점 단체의 구성권과 교섭권을 명문화하는 ‘대리점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