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독일, 4차 산업혁명 혁신 산업 국제표준협력 양해각서 체결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8 09:52:07
  • -
  • +
  • 인쇄
국표원, 독일 국가표준기관인 DIN‧DKE와 한-독 표준협력대화 출범
스마트제조 및 미래차 표준화를 위한 공동 작업그룹 구성
▲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 강국 독일과 미래차 등 혁신 산업의 국제표준화를 위한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로 하고 MOU를 체결했다.(사진=Pixabay)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스마트제조, 미래차 등 미래 혁신 산업 분야에서 국제표준을 선점하기 위해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지는 나라들끼리 합종연횡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 강국 독일과 혁신 산업의 국제표준화를 위한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 이하 국표원)은 28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국표원(ISO‧IEC 한국대표)과 독일 국가표준기관인 독일표준원(DIN), 독일전기전자기술위원회(DKE)와 ‘한-독 표준협력대화 출범’을 위한 양해 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국은 제1차 한-독 표준협력대화를 오는 29일 개최하고, 이 자리에서 스마트 제조와 미래차 분야 표준협력을 위한 공동 작업그룹을 구성할 계획이다.

국표원은 이번 독일 DIN‧DKE와의 양해각서 체결을 바탕으로 한-독 표준협력대화의 정례회의를 매년 순환 개최하기로 했다. 


29일 개최되는 제1차 회의에서는 차세대 표준인력 양성 등 양국의 주요 표준화 정책 동향을 교류하고, 스마트 제조와 미래차 분야의 표준화 공동 작업그룹을 구성해 국제표준 공동 제안과 국제표준화 작업 상호공조 등 세부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날 제1차 한-독 표준협력대화에 앞서 독일 대표단과 한국 기업인이 참여하는 ‘한-독 표준리더 조찬간담회’가 열린다. 


독일 DIN의 뤼디거 마르크바르트 부회장과 DKE의 플로리안 슈피텔러 대외협력이사가 미래 기술과 표준 전망, 독일 기업의 표준경영 전략 등을 발제하고, 국내 산업계의 표준리더들과 기업의 국제표준화 참여 전략에 대한 활발한 토론을 진행하는 등 양국 표준 리더들의 인적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국표원은 정례회의뿐 아니라 기술분야별 워크숍 등을 수시로 개최해 양국의 산업계와 함께 다양한 국제표준화 관련 정책.기술 분야의 협력과제를 발굴‧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이 날 양국은 산업계의 표준 협력과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한-독 표준포럼’을 개최했다.

오전 포럼 기조강연에서는 미래 표준화 전략, R&D와 표준화 연계 전략 등 양국 국가표준 정책을 소개했으며, 삼성디스플레이와 독일 BMW에서는 기업 관점의 국제표준화 활용 사례를 발표했다.

한편 오후에는 스마트 제조, 미래차의 2개 분야로 나뉘어 지멘스‧LS산전‧BMW‧현대차 등 산학연 전문가들의 패널 토론을 통해 기술 동향과 국제표준화 활동 현황을 공유했으며, 향후 양국 기업의 표준화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번 포럼을 후원한 대한상의와 한독상의는 양국이 긴밀한 표준협력을 기반으로 우호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이번 표준협력대화 출범은 세계적인 제조업 강국인 한국과 독일이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제조업에 융합하고 국제표준화 경쟁력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앞으로 미국과 인공지능, 3D 프린팅 등의 분야에서 국제표준화 선점을 위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등 주요 전략 국가와의 글로벌 표준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기업이 글로벌 표준협력 체계를 활용하여 구체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관련 단체와 함께 적극적인 지원 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