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빅데이터 활용 의료용 마약류 과다투약·불법유출 적발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8 10:45: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빅데이터를 활용해 의료용 마약류 과다 투약·불법 유출 의심 병원을 적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지난달 15~19일 대검찰청, 경찰청,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합동으로 프로포폴 등 의료용 마약류를 취급하는 병‧의원 3만6000여곳 가운데 52곳에 대해 기획합동감시를 하고 27곳에서 위반사항을 적발했다.
 
이 가운데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4곳에 대해서는 담당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과다투약이 의심되는 병·의원을 포함한 23곳에 대해서는 검·경에 수사를 의뢰했고, 이 가운데 10곳은 행정처분을 병행하기로 했다.
 

▲ 사진출처=픽사베이

병·의원 외에도 처방전 위조 의심 환자(1명), 사망자 명의도용 의심 환자(4명), 같은 날 여러 병‧의원을 방문해 프로포폴 등을 투약한 환자(44명) 등 49명에 대해서는 검·경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번 기획 감시는 지난해 5월부터 운영을 시작한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으로 수집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진행됐다.
 
식약처에 따르면 전국 3만6000여 의료기관 가운데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법률 위반이 의심되는 병·의원 52곳을 선정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도입 이전에는 마약류의약품 품목과 수량 중심의 ‘기록 점검’ 체계로 과다투약 등 법률 위반 대상 선정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시스템 도입 후 인적정보, 투약·조제정보, 제품정보 등이 포함된 빅데이터를 면밀히 분석해 오‧남용 등 위반 가능성이 높은 대상을 선정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과 경찰 등 수사기관과 심평원과의 협력을 통해 면밀하고 전문적인 점검을 실시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의 분석 기법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마약류 취급정보에 대한 빅데이터 체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식약처는 최근 의료용 마약류 관리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마약안전기획관’을 신설했다. 불법사용 신고 채널 가동 등 마약류 오·남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마약안전기획관 산하에 ‘마약류 현장대응팀’을 구성·운영한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