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NFT로 나만의 주소 이름 사고판다…보라·인포씨드 협력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3 10:54: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블록체인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프로젝트 보라(BORA)가 파트너사인 격자주소 서비스 기업 인포씨드(Infoseed)와 블록체인 기술인 NFT(대체 불가능한 토큰)를 접목하는 협력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보라에 따르면 인포씨드가 제공하는 격자주소 서비스는 지구를 746조 개의 1m×1m 단위 작은 사각형 격자로 나누고 사용자가 원하는 격자에 ‘대한민국.최고.식당’과 같이 3개의 문자로 구성된 나만의 주소명을 생성할 수 있다.
 

▲ 블록체인 NFT로 나만의 주소 이름 사고판다…보라·인포씨드 협력

보라와 인포씨드는 새롭게 생성된 모든 주소명을 NFT로 변환해 각 주소명마다 디지털 자산으로서 고유의 가치를 부여하고 이를 보라의 블록체인에 기록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사용자는 나만의 주소명에 대한 소유권을 증명할 수 있게 된다. 또 자신이 소유한 주소명을 다른 사용자에게 판매하거나 교환, 구매할 수 있다.
 
보라 관계자는 “인포씨드의 격자주소 서비스는 기존 주소보다 정확하게 위치를 표시해 건물 입구, 공원 벤치 등을 목적지로 배달 음식을 주문하거나 산이나 바다 등 야외 활동 중 조난당했을 때 구조 요청에 효율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며 “또 푸드트럭과 같이 주소가 없는 가게들도 쉽고 편하게 주소를 가질 수 있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심창섭 인포씨드 부사장은 “인포씨드는 보라 플랫폼에서 격자주소 디앱(Dapp)을 서비스할 예정”이라며 “이번 NFT 기술 협업을 통해 보라 토큰으로 주소를 거래할 수 있는 ‘주소마켓(Address Market)’ 기능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위치정보를 통해 사용자가 특정 장소에 찾아가면 보라 NFT로 변환된 아이템을 획득하는 ‘디지털 자산 보물찾기’ 서비스도 함께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승희 보라 대표는 “디지털 자산에 희소가치를 부여하는 블록체인 기술 NFT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보라 플랫폼에서 제공되는 게임, 음악, 의료, 교육, 부동산 등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에도 NFT를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