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벡스, 암호화폐 상장 때 투자정보 제공…거래소 최초 5단계 다면평가 도입

이효주 / 기사승인 : 2019-04-15 11:04: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이효주 기자] 암호화폐 거래소 인벡스가 암호화폐를 거래소 상장 때 외부 전문가의 분석보고서를 발간해 투자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인벡스는 15일 이런 내용을 포함해 5단계 다면평가를 바탕으로 하는 코인 상장 기준을 공개했다.
 
코인 상장 심사는 5단계는 ▲국내외 전문가 네트워크를 통한 신규 암호화폐 발굴 ▲시장 전문가와 블록체인 전문가의 협업을 통한 시장 적합성, 기술 적합성, 보안성 분석 ▲자문단을 통한 블록체인 구현 효과와 가능성 분석 ▲분석보고서 작성 ▲최종 평가단의 보고서 검토 후 평점 부여를 통해 상장 여부를 결정하는 순이다.
 

▲ 인벡스 신규 암호화폐 상장심사 단계.(자료= 인벡스 제공)

인벡스는 상장 결정을 내린 암호화폐에 대해선 상장과 동시에 분석보고서를 발간해 투자정보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거래소 고객은 새로운 암호화폐 상장 때 발간되는 분석보고서를 바탕으로 이 암호화폐의 가능성과 가치를 판단할 수 있다. 이는 신규 상장 암호화폐에 대한 ‘묻지마 투자’에서 벗어나 투자자가 주체적이고 합리적인 투자를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벡스에 따르면 분석보고서에는 블록체인 전문가는 물론 시장 전문가의 분석과 자문단의 평가가 담긴다. 블록체인 전문가는 암호화폐의 기술적 완성도와 보안 성취도, 거래 효율성 지원, 토큰 이코노미 등 4가지 항목을 분석한다.
 
시장 전문가는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되는 업계의 성장성, 블록체인 기술 적용가능 범위, 업계에서의 기간별 예상 점유율 등 3가지 항목을 분석한다.
 
이를 취합해 자문단은 기술 구현 효과와 가능성을 중심으로 한 차례 더 분석하고 평가한다.
 
인벡스 관계자는 “고객 누구나 새로운 코인의 상장의 배경과 미래가치를 합리적으로 이해하고 납득할 수 있어야 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가치투자에 나설 수 있도록 수준 높은 투자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