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산 정상 눈 속 토양서 보톡스 균주 발굴…혁신형 치료의약품 개발 기대

이효주 / 기사승인 : 2019-03-22 11:09: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이효주 기자] 서울대 생명공학공동연구원에 소재한 바이오기업 칸젠은 22일 보툴리눔 균주를 추가 발견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칸젠에 따르면 국내 유명 산 정상 눈 속 토양에서 채취한 각각 다른 검체에서 2종의 보툴리눔 균주를 발견, 관계기관의 검증과 현장 실사를 하고 보툴리눔 균주에 대한 국가기관의 관리번호를 부여받았다.
 

▲ 보툴리눔 검체 발굴. (칸젠 제공)

칸젠 관계자는 “수년간 검체의 발굴과 균분리, 균주의 성상, PCR, 16s rRNA, 웨스턴 블록 등 균주동정 실험을 거쳐 국내 유전자 전문분석기관의 400만개의 전체 유전자 염기서열 결과를 토대로 최종 보툴리눔 균주로 판정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유전자 분석 전문기관의 전체 유전자 염기 서열 분석 결과(총 400만여개 서열 분석) 기존의 보유 균주 타입 A와 유사성이 같은 특성을 지녀 산업화가 가능한 그룹에 속한다”고 설명했다.
 
칸젠의 연구소장 최원섭 박사는 “보통 보툴리눔 균은 썩은 소시지나 상한 통조림, 오염된 토양 등의 혐기적 환경에서 발견되는데 이번에 균주는 깨끗한 환경인 눈 속 토양에서 발견됐다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균주의 특성에도 특이점이 발견돼 추가 연구를 통해 구체적으로 규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태규 칸젠 대표는 “보툴리눔 균주는 황금 30t에 비견될 만큼 가치 있는 유용 미생물 자원”이라며 “국가핵심기술에 포함된 균주로 다양한 혁신형 치료의약품으로 개발해 인류사회에 기여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칸젠은 보톡스 제품 개발을 비롯해 소양증(가려움증) 치료제, 슈퍼항생제, 면역항암제 등의 혁신형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