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형수 의원, 부동산공시가격 관련 세부 가격정보 포함 의무화 법안 추진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11:24: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정부가 부동산공시가격과 관련해 매년 국회에 제출하는 ‘공시보고서’에 유형별, 지역별, 가격별 편차, 실거래가 대비 반영률 등 세부 가격정보를 포함하도록 의무화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깜깜이’ 공시 문제를 바로잡고 부동산공시가격 제도의 실효성을 제고하겠다는 방침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서형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부동산 가격공시에 관한 법률’(이하 부동산공시법) 개정안을 지난 12일 대표발의 했다. 

 

▲ 서형수 의원.

현행 부동산공시법은 표준지공시지가, 표준주택가격, 공동주택가격, 비주거용표준부동산가격에 대해 국토교통부장관이 적정가격을 조사,평가 및 산정해 공시하도록 정하고 있고 이들은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등 조세, 개발부담금 등 부담금, 기초연금 등 복지를 비롯해 60여개 분야에서 연계돼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정부가 공시하는 가격정보는 가격 변동률, 지역별 분포, 가격수준별 분포, 전국 및 시도별 최고,최저가격 등 극히 일부만 가공 작성된 통계로 공개하고 있을 뿐 부동산의 유형별, 지역별, 가격대별 편차 등 세부적인 가격정보는 공개하고 있지 않아 가격 산정의 근거를 확인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 때문에 정부가 매년 정기국회의 개회 전까지 국회에 제출할 의무가 있는 부동산 가격에 관한 ‘공시보고서’에도 주요사항에 관한 개략적인 내용을 담고 있어 부동산 정책수립과 결정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번 법안은 공시보고서에 △부동산공시가격의 유형별, 지역별, 가격별 편차 △실제 거래가격 대비 반영비율 △실거래가 반영률의 유형별, 지역별 편차 등 세부적인 가겨정보를 포함하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 또한 공시보고서 내용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비주거용 부동산가격정보도 포함시켰다.

법 개정이 이뤄지면 주거용, 비주거용 등 전체 부동산에 대한 세부 가격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돼 부동산 거래에 대한 예측 가능성이 커지고 증거기반정책이 강화돼 부동산 정책의 수립과 결정이 훨씬 정교해질 전망이다.

서 의원은 “고가의 부동산 거래에 ‘깜깜이’ 정보가 제공되는 것은 지극히 비정상적”이라며 “공시가격, 실거래가 등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부동산 거래의 예측 가능성을 확대하고 증거기반 부동산정책을 정착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아가 세부 가격정보를 토대로 정부는 부동산의 ‘지니계수’를 작성,발표하고 자산 불평등 해소를 위한 정책 수립과 추진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