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융분야 빅데이터 인프라 구축 나섰다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06-04 12:01: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하수은 기자] 금융위원회가 안전한 데이터 활용과 디지털 경쟁·혁신을 위한 ‘금융분야 빅데이터 인프라 구축방안’을 발표했다.
 
4일 금융위에 따르면 전날 신용정보원 등과 함께 ‘금융 빅데이터 인프라’ 오픈 행사를 열었다. 이번 방안은 지난해 3월 발표한 ‘금융분야 데이터활용 및 정보보호 종합방안’의 세부추진방안으로 마련됐다.
 

▲ 사진출처=픽사베이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초 연결사회 흐름 속에 디지털 경쟁(Digital Competition) 촉진의 필요성과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금융분야 데이터 인프라 구축 방향’을 제시했다.

최 금융위원장은 “이제는 모두의 힘과 지혜를 모아 데이터 혁신의 급류 속에서 함께 노를 저어 앞으로 나갈 때”라고 강조했다.

신용정보원과 금융보안원은 금융분야 빅데이터 인프라 구축·운영의 세부방안을 발표했다.
 
신용정보원은 금융권에 축적된 양질의 데이터를 핀테크, 학계, 일반기업 등에 개방해 혁신적인 시도를 지원하는 ‘금융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을 소개했다.
 
금융보안원은 빅데이터의 원활한 유통·결합 등을 위한 ‘금융분야 데이터 거래소’ ‘데이터 전문기관’의 구축·운영 방안과 금융분야 마이데이터 산업(MyData)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데이터 표준 API 구축’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금융분야 빅데이터 활성화와 인프라 운영 방향에 대한 민간부문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금융권(현대카드, 보험개발원), ICT 등 일반기업(네이버, SKT), 핀테크(레이니스트,마인즈&컴퍼니), 학계(최경진가천대교수) 등에서 참여해 패널토론을 진행했다.
 
정부 관계자는 “‘금융분야 빅데이터 인프라’를 착실히 구축해 나감으로써 데이터 경제 3법의 시행에 미리 대비함과 동시에 금융권뿐만 아니라 창업·핀테크 기업, 유통·통신 등 일반기업, 학계, 일반 연구자들도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 정책의 효과를 신속히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신용정보법을 비롯한 데이터 경제 3법이 6월 국회에서 논의·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국회에서는 민병두 의원(정무위원장), 유동수 의원(정무위 민주당 간사), 유의동 의원(정무위 바른미래당 간사)이 참석했다. 밖에 정부 관계부처(행안부, 과기정통부), 유관기관, 금융권, 산업계, 핀테크 관계자 등 약 500명이 함께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