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AI 적용 딸기 스마트팜 농가 생산량↑...모바일 앱으로 환경 원격 제어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08 12:08: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농촌진흥청이 8일 전남 장성에서 ‘딸기 빅데이터 활용 생산성 향상을 위한 현장간담회’를 개최한다.
 
이장호 딸기 재배농장에서 열리는 간담회는 올해 중점 추진과제인 한국형 스마트팜 기반구축과 단계적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스마트팜은 ICT와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자동화기술 등을 융복합해 작물의 생육환경을 적정하게 유지·관리할 수 있도록 제어하는 농장이다.
 

▲ 스마트팜 시설과 시스템은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에 수출계약을 체결하며 새로운 미래의 수익원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를 위해 농촌진흥청은 모바일 앱으로 환경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편리성에 중점을 둔 1세대 스마트팜을 개발했다. 현재는 작물의 생산성과 품질 향상에 중점을 둔 2세대 스마트팜을 개발하고 있다.
 
간담회에서는 농진청이 개발한 ‘딸기 스마트팜 빅데이터 활용 최적 환경설정으로 생산성 향상’ 연구 성과를 발표한다. 아울러 이를 딸기 정밀 환경관리에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토의하는 농업인과의 간담회도 진행한다.
 
농촌진흥청 관계자는 “딸기 생산성 향상을 위한 환경관리 기술은 스마트농업 전문가들이 최근 2년간 연동온실 30농가에서 수집한 생육조사 및 환경 데이터를 내.외부 전문가들이 공동으로 분석해 개발됐다”고 설명했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개발 기술(AI)을 적용하면 딸기 스마트팜 농가의 연평균 생산량은 우수농가(10a당 7288㎏)가 일반농가(3740) 보다도 1.95배 높게 나타났다.
 
특히, 딸기 가격이 높게 형성되는 겨울철에 생산량을 2. 3배 정도 증대시킬 수 있어 농가소득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기온이 상승해 딸기가 물러지기 쉬운 봄철(4~5월) 농가에서 딸기 상품과 생산량을 증대시키기 위해서는 염류농도를 높이고, 1일 물 공급량을 늘려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규 농촌진흥청 청장은 “2세대 스마트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재배시기별 작물의 적정생육을 위한 환경관리”라며 “다음 작기가 시작되는 9월 이전에 기업체에 기술이전을 추진해 농가의 보다 정밀한 환경관리를 지원, 생산량을 획기적으로 증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보다 다양한 작물로 확대하여 빅데이터 수집과 생산성 향상 기술을 개발하고, 더 나아가 생산량 증대와 소비예측을 결합한 농가수익 최적화 인공지능을 개발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