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스마트시티' 만든다…'K-시티' 국제공모 해외 도시와 맞손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21-02-17 17:18:56
  • -
  • +
  • 인쇄
▲국토부는 인도네시아, 페루, 터키 등 11개국 12개 도시와 협력해 K-시티 네트워크 사업 국제공모를 시작한다.(사진=픽사베이)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국토교통부는 오는 18일부터 K-시티 네트워크 사업 국제공모를 시작한다.

이는 정부 간(G2G) 스마트시티 협력 사업을 발굴하고,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자 기획됐다.

K-시티 네트워크는 지난해 시작한 프로그램으로 첫 국제공모에 전 세계 23개국에서 80건을 신청하는 등 주목받았다. 국토부는 선정된 인도네시아, 페루, 터키 등 11개국 12개 도시와 협력하고 있다.

12개 도시는 말레이시아(코타키나발루), 미얀마(달라), 러시아(연해주), 베트남(메콩델타), 인도네시아(신수도), 페루(쿠스코), 라오스(비엔티안), 몽골(울란바토르), 콜롬비아(보고타), 태국(콘캔), 터키(가지안텝·앙카라) 등이다. 

 

올해는 한국형 스마트시티 개발을 희망하는 해외 11개 도시 내외에 스마트 도시개발형 계획수립(기본구상·마스터플랜·타당성 조사 등), 스마트 솔루션형(교통·플랫폼·환경 등) 계획수립 등을 지원한다.

특히 스마트 솔루션 해외 실증 지원유형을 도입해 우리 기업이 개발하고 스마트 챌린지 사업 등을 통해 상용화된 우수 솔루션 등의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

스마트 도시개발형은 해외 도시개발 사업에 스마트 솔루션을 적용하기 위한 마스터플랜, 타당성 조사 등 계획수립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4개 도시 내외를 선정할 예정이다.

 

▲2021 K-시티 네트워크 인포그래픽. (사진=국토교통부)

국토부는 “사업 중요도(국책사업 등)와 사업성, 스마트 솔루션 도입 가능성(기반시설 여건 등), 우리 기업진출 가능성 등을 고려해 선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선정된 도시에 대해서는 사업별로 국내·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스마트시티 기본구상, 마스터플랜, 예비 타당성 조사 등 계획수립에 곳당 4억~6억원 이내를 지원할 예정이다.

스마트 솔루션 계획수립형은 도시의 교통, 환경, 에너지 등 주요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스마트 솔루션을 제시하고 구축·운영계획 수립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공모 주체는 해외 중앙정부·지방정부 등이다.

선정기준은 도시개발형 사업과 유사하지만, 우리 기업의 다양한 솔루션을 동반 수출할 수 있도록 해당 도시의 솔루션 도입 여건 등을 중점 평가한다. 역시 4곳 내외를 선정할 예정이다. 계획 수립에 곳당 3억원 이내를 지원할 계획이다.

계획수립 결과에 따라 본 사업 가능성이 높으면 내년 스마트시티 솔루션 실증사업 참여 시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스마트 솔루션 해외 실증형은 스마트시티 관련 우리 기업의 해외 실증 기회를 주고자 올해 처음 도입되는 유형이다.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 등 우리 기업이 개발하고, 스마트 챌린지 사업 등을 통해 국내에서 상용화된 솔루션에 대해 해외 실증 기회를 만들어 세계적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도입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공모 주체는 우수 솔루션을 보유한 국내기관·기업이다. 실증을 담보할 수 있는 해외 협력 기관과 컨소시엄 구성이 필요하다. 해외에 스마트 솔루션 등이 바로 적용되는 실증사업의 특성상 솔루션 구축 여건을 갖춘 선진국·중진국 등도 대상 도시가 된다. 올해 3개 내외 사업에 대해 사업별 6억원 이내를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K-시티 네트워크 사업은 오는 18일 공고되고 4월 20일까지 접수해 6월 말 선정된다.

최임락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K-시티 네트워크 사업은 우리의 스마트시티 개발 경험을 전수하고, 국내 스마트시티 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 기회를 지원하는 정책수단이 될 것”이라면서 “특히 올해 처음 도입되는 스마트 솔루션 실증 사업을 통해 한국의 우수한 기술이 해외 실증 실적을 쌓아 전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