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빅데이터로 529만건 자료 분석 의료용 마약류 처방·투약 정보 제공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1 13:09: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식품안전의약처(이하 식약처)는 의료용 마약류의 적정한 사용을 위해 의사에게 본인이 처방한 환자수와 사용량 등을 분석한 ‘의료용 마약류 안전사용을 위한 도우미’ 서한을 발송한다고 11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서한이 마약류통합정보시스템으로 수집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첫 사례다.
 
이번 서한은 의료용 마약류 중 사용량이 많은 ‘졸피뎀’(향정신성의약품, 수면제)에 대해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6개월 간 수집한 529만건의 처방자료를 의사 별로 분석한 내용을 담고 있다.
 

▲ 식약처, 빅데이터로 의료용 마약류 처방·투약 정보 제공.(자료=식약처 제공)

주요 내용은 ▲총 처방량 ▲환자 1인당 처방량 ▲1일 최대 용량(10mg, 서방정은 12.5mg) 초과 처방 건수 ▲최대 치료기간(4주) 초과 처방 건수 ▲연령 금기(18세 미만) 환자 처방 건수 등 허가사항을 중심으로 의사 본인의 처방 내역을 스스로 점검해 마약류 처방의 적정성과 안전을 스스로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항목별로 전체 의사의 평균값과 같은 종별 의사(종합병원, 병원, 의원 등)의 평균값 자료도 함께 제공, 처방내역을 객관적으로 비교해 볼 수 있다.
 
식약처는 서한을 통해 ‘2018년 하반기 의료용 마약류 사용 현황’도 함께 제공한다.
 
통계에 따르면 해당 기간에 의료용 마약류를 한번이라도 사용한 국내 환자는 중복 없이 1190만명으로 국민 4.4명중 1명이 사용한 경험이 있다. 성별로는 여성(58%)이 남성(42%)보다 많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50대에서 사용이 가장 많았다. 효능 군별로는 마취‧진통제, 최면진정제, 항불안제 등의 순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서한이 마약류통합정보시스템으로 수집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첫 사례로서, 정부와 의료계가 협력해 처방단계부터 의료용 마약류의 적정 사용 환경을 조성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