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사이버안보 협력 모색 '사이버정책협의회' 개최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0 13:33:53
  • -
  • +
  • 인쇄

▲지난 18일 한국, 일본, 중국 3국은 중국 베이징에서 만나 사이버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사이버안보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사진=pixabay)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사이버 범죄가 국경을 초월해 막대한 피해를 야기하면서 국제적인 협력 방안이 강구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이 제4차 한-일-중 사이버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사이버안보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협의회에는 김건 외교부 국제안보대사(한국), 타케시 아카호리 외무성 사이버정책대사(일본), 왕 레이 외교부 사이버조정관(중국)이 수석대표를 맡았으며 사이버안보 분야 관계기관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사이버정책협의회에서 3국은 △사이버위협을 포함한 사이버 공간의 현 상황 △유엔 및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국제 및 지역 협의체 △3국 협력 가능 분야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특히 3국은 유엔에서의 사이버안보 규범 논의가 안전한 사이버 공간 조성을 위해 중요하다는 데에 인식을 같이 하고 △사이버범죄 대응을 위한 법집행기관 간 공조 △컴퓨터침해사고대응팀(Computer Emergency Response Team, CERT : 컴퓨터 및 인터넷 침해사고를 방지하고 대응하기 위해 정보 보호 전문가로 구성) 간 정보공유 △올림픽 개최 준비 경험 공유 등에 있어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는 게 외교부의 설명이다.


한편 한-일-중 사이버정책협의회는 2014년부터 3국이 순환 개최해 왔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