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플러그-남부발전, 블록체인 기반 신재생에너지 REC 거래 시스템 구축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04-12 14:02: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하수은 기자] 국내 핀테크 기업 코인플러그가 한국남부발전과 함께 블록체인 기반의 신재생에너지 공급증명인증서(REC) 거래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주요 참여자들 간의 행정절차를 간소화하고 업무효율성을 향상한다는 방침이다.
 
12일 코인플러그에 따르면 기술 파트너사인 메타디움의 엔터프라이즈 플랫폼을 이용해 REC 거래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번 시범 사업을 통해 코인플러그는 클라우드에 기반을 둔 빅데이터 분석과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등으로 국내외 에너지 관련 사업을 했던 엔텔스와 함께 블록체인 기반의 REC 거래 시스템을 개발하고 다자간 신재생에너지 공급 정보의 실시간 공유를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 코인플러그 제공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에 따르면 남부발전은 공급의무자에 해당한다. 50만kW 규모 이상의 발전사업자는 총발전량의 일정 비율 이상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해야 할 의무를 지닌다.
 
자체 생산한 신재생에너지 부족분은 전력거래소를 통해 발전사업자로부터 REC를 구매하고, 이를 공급인증기관에 제출해 의무이행 사실을 증명해야 한다.

코인플러그 관계자는 “REC 거래 관련 문서는 앞으로 블록체인 기반 공문서로 저장될 예정”이라며 “또 공급자 선정부터 대금지급, 표준계약, 의무이행률 등도 한 번에 관리할 수 있어 업무효율성이 향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추진한 ‘2019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의 일환이다.
 
이들 기관은 수요처에서 사업을 받아 일차적으로 12개의 프로젝트를 엄선했다. 한국남부발전 외 선정된 수요처로는 ▲국가기록원 ▲방위사업청 ▲병무청 ▲부산광역시 ▲서울의료원 ▲서울특별시 ▲식품의약품안전처 ▲우정사업본부 ▲전라북도 ▲제주특별자치도 ▲환경부 등이 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