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빅데이터 전문가 모여라…일자리 매칭·청년창업 자금 지원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0 14:06: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기상기후 빅데이터의 활용 촉진과 인재 발굴 및 취업·창업 연계를 지원하는 ‘2019 날씨 빅데이터 경진대회’가 열린다.
 
기상청은 정부혁신의 하나인 국민 중심 공공데이터 개방과 활용 확대를 위해 날씨 빅데이터 경진대회 참가 신청을 받는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5회째를 맞이하는 경진대회는 처음으로 민간에서 보유한 데이터를 접할 기회를 제공해 민간-공공 데이터 결합을 촉진하는 ‘유통’ 분야가 새롭게 추가됐다.

 

▲한반도 상공 대기상황을 보여주는 기상사진.(사진=newsis/어스널스쿨 캡처)

대회 참가는 대회 누리집을 방문해 6월 26일까지 참가 신청을 하고 7월 22일까지 공모작을 제출하면 된다.

 
참가 신청 기간 후에는 신청자를 대상으로 분야별 전문가단의 온·오프라인 상담을 한다. 1차 심사를 통해 선발된 본선 진출작은 7월 말 발표하고 8월8일 2차 심사를 거쳐 총 12팀(2개 분야, 각 6팀)을 선발해 시상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대회 수상자들을 대상으로 기업 직무실습(인턴십) 기회 제공, 청년 창업자금 우대 등 후속 지원도 강화한다. 기상기업의 직무실습(인턴십) 기회를 제공하고, 빅데이터 관련 기업의 일자리 매칭 프로그램인 ‘빅매칭캠프’에 수상자들을 추천해 민간기업 취업 연계 등을 지원한다. 수상자들이 창업을 원할 경우 청년창업 자금 지원을 우대한다.
 
이번 대회는 환경부 등 5개 기관 후원하에 민간기업은 다음소프트가 사회관계망서비스 자료(소셜 데이터), GS리테일은 대회용으로 가공된 유통자료(GS25·랄라블라)를 제공해 추진된다.

 

▲ 2019 날씨 빅데이터 경진대회 포스터.

이를 위해 지난달 기상청과 위의 두 민간기업 간 대회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요소인 빅데이터의 활용을 촉진하고 공공-민간 협업을 통한 기상 분야의 새로운 서비스 발굴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