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신기술 軍에 적용…민·군기술협력사업에 2천억 투입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21-03-18 17:38:25
  • -
  • +
  • 인쇄
▲사진은 2.75인치 유도로켓 비궁이 발사되는 모습.(사진=방위사업청 제공)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정부가 올해 민·군기술협력사업에 2000억원을 투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방위사업청 등 14개 부처는 민·군기술협의회를 통해 18일 ‘2021년도 민·군기술협력사업 시행계획’을 확정·발표했다.


이번 계획에 따라 정부는 올해 총 2059억원을 민·군겸용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개발에 집중투자하고 산업파급력이 큰 실용화 선도사례를 지속해서 발굴·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정부 예산 규모는 전년보다 15.6% 증가한 총 2059억원으로 최초로 2000억원을 넘어섰다.

10개 부처가 신규과제 41개 포함해 총 207개 과제를 추진한다. 사업별로는 민군기술개발사업에 1643억원, 민군기술이전사업에 325억원을 투자한다.

우선 올해부터 알키미스트(산업부), 미래도전국방기술개발(방사청) 등 도전·혁신적 국가 R&D 신기술을 민군기술협력사업과 연계한다. 또 미래수요 창출효과와 기술 파급력이 높은 신기술 분야의 기술융합형(대형화) 과제를 발굴, 국내·외 신기술 시장 선점의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 4차 산업혁명기술 등 신산업 분야 과제사례.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앞으로 우수 종료과제는 신속시범획득사업과 연계하거나 군 시험평가 기회를 제공하는 등 판로개척을 위한 후속 지원도 함께한다.

이와 함께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증강현실(AR)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에 대해 부처 간 공동연구개발(다부처연계)을 추진하고, 국방 분야 활용을 통해 실증기록을 확보할 예정이다.

정비창의 스마트화를 위한 ‘IoT 기반 함정 정비 통합관제 플랫폼 개발’ 사업이 대표적인 다부처 연계 핵심기술 협력사업이다.

인공위성 핵심부품의 선진화·친환경화를 위한 ‘위성용 친환경 단일 추진제 추력기(1N급)’ 개발도 군과 함께 추진한다.

또 신속 과제기획 제도(패스트트랙)를 통해 올해 226억원을 지원하고, 4차 산업혁명 민간 우수기술의 국방적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국방기술의 민간 활용 활성화를 위해 민간에 파급력이 높은 유망기술을 발굴·지원하는 국방기술 이전상용화지원사업(가칭)에도 올해 87억원을 투입한다.

민군기술협력 신규과제에 기존 기술을 도입할 때 주관기관선정 평가에 우대하는 등 제도를 정비하고, 민간의 국방기술에 대한 접근성 강화를 위해 국방기술DB를 민간 기술정보 플랫폼과 공유·연계도 추진한다.

산업부와 방사청, 과기정통부 등 관계부처는 이달 말 2021년 민군기술협력사업 기술개발 지원사업을 공고할 예정이다.

박재영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민군기술협력사업은 민·군의 기술을 연계하는 가교역할을 해왔으며 정부투자를 효율화하고 기술의 확장성을 넓혀 산업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해왔다”며 “올해는 4차 산업혁명 신기술 분야의 국내·외 시장 선점의 기회를 마련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공사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기술경쟁력을 높이고 첨단 무기체계·핵심부품의 국산화를 촉진할 수 있도록 기초 원천과 ICT 연구개발에 중점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박대규 방사청 국방기술보호국장은 “민군기술협력사업으로 국방 분야에 우수 민간기술이 무기체계로 적용될 수 있도록 하고, 국방기술을 민간기업에 이전해 상용화까지 지원, 민과 군이 함께 상생하는 선순환 구조를 창출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