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치안·교통 등 국민 안전 조성..."기계학습 활용 범죄 위험도 예측"

이효주 / 기사승인 : 2019-04-11 15:23: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이효주 기자] 빅데이터가 치안·안전·교통 등 국민의 안전한 사회 구현을 위해 활발하게 활용된다.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과 경찰청은 12일 경찰청에서 국민이 안전한 사회를 구현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빅데이터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그동안 관리원은 ‘국내 미세먼지 예측’, ‘119 소방차 출동지연 분석’, ‘인천공항 휴대물품 밀반입 예측’ 등 국민 안전을 위한 빅데이터 분석을 지속적으로 수행해왔다.
 
특히 경찰청과 함께한 ‘임장일지 분석’은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꼽힌다. 범죄사건의 현장기록인 경찰청 임장일지 데이터 2년 치를 인공지능(AI) 기술로 분석해 유사수법 범죄를 추출한 것으로 경찰청은 해당 분석 결과를 실제 사건에 적용해 피의자의 여죄 3건을 밝혀내기도 했다.
 

▲ 사진출처=픽사베이

양 기관은 협약의 실효성을 담보하고 가시적인 성과도출을 위해 ‘112신고 기반 범죄위험도 예측 분석’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분석은 경찰청의 112신고 정보, CCTV, 가로등, 보안등과 같은 치안 관련 데이터와 건물정보, 인구특성 등을 결합하고 딥러닝 등 기계학습을 활용해 범죄 위험도를 예측한다.
 
경찰청은 해당 분석결과를 인천 지역에 시범적용하고 그 효과를 분석해 전국 확산을 추진할 계획이다.
 
임호선 경찰청 차장은 “공공분야 중에서도 특히 치안은 국민안전과 직결되는 만큼 데이터의 과학적인 분석이 중요하다”면서 “향후 데이터 분석 기반의 경찰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국민의 평온한 삶을 더욱 확고히 보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명희 국가정보자원관리원장은 “국민의 안전은 선진국의 척도”라며 “이번 협력으로 관리원의 풍부한 빅데이터 분석 경험이 민생치안을 확립하고 사회현안을 해결하는데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