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秋 단독 영수회담 철회'‥與野 반응은?

구경회 기자 / 기사승인 : 2016-11-15 10:16:38
  • -
  • +
  • 인쇄
[일요주간=구경회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과의 단독 영수회담을 철회한 데 대해 야당은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지만, 새누리당은 크게 반발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추 대표의 양자회담 철회를 존중한다""민주당 내부 논의와 추 대표의 결단을 통해 국민과 야권이 우려했던 청와대 양자회담이 철회되고 다시 한번 야3당의 공조를 공고히 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SNS를 통해 단독회담 철회를 환영한다. 이런 결단은 보다 공고한 야3당 공조를 확인한 것이라며 추 대표와 함께 저는 박 대통령 퇴진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도 SNS를 통해 "영수회담을 철회한 민주당의 의총 결과를 존중하고 환영한다""이제 야3당이 대통령 퇴진으로 입장이 통일됐다"라고 말했다.
반면 새누리당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 일어났다며 맹비난했다.
새누리당 김성원 대변인은 민주당은 정말 무책임한 정당이라며 이번 영수회담은 민주당 측이 먼저 요구한 것이고, 대통령과 청와대는 하루라도 빨리 국정 정상화를 위해 회담을 곧바로 수용한 것이다. 그런데 제1야당이 이런 태도를 취하는 것은 정말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밝혔다.
앞서 더민주 추 대표는 14일 저녁 의원총회에서 다수 의원들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히자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기로 했던 박 대통령과의 회담을 전격 철회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