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양성 검체 추가 분양 시작…질병관리청 “진단제 개발 활용 기대”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8 10:03:03
  • -
  • +
  • 인쇄
오미크론·델타 등 변이분석 완료 양성 검체 분양
▲ 참고자료. (사진=픽사베이)
 

[일요주간 = 김성환 기자] 질병관리청이 코로나19 진단시약 개발 지원을 위한 양성 검체 추가 분양을 시작했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변이분석이 완료된 양성 검체 일부에 대해 올해 들어 두 번째로 28일부터 분양신청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 발생 초기부터 해외유입과 국내 발생 사례의 코로나19 양성 검체를 대상으로 변이감시를 위한 유전자 분석을 수행하고 있으며 변이 확인이 완료된 호흡기 양성검체 2160건을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을 통해 분양한다.

오미크론 1000건, 델타 1000건, 비변이 160건이다.

이번 분양은 많은 변이 부위를 포함한 오미크론 발생에 따른 기존 진단시약의 성능 유지 검증과 개선, 새로운 진단제 개발 지원을 위한 것으로 2020년 1700건, 2022년 840건에 이어 세 번째다.

코로나19 양성 검체에 대한 분양신청은 이날부터 오는 2월 9일까지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분양위원회에서 신청서류를 검토해 분양과제를 선정한다. 분양이 가능한 기관은 체외진단 의료기기 개발업체, 의료기관, 임상검사기관, 국·공립 연구기관 등으로 검체 이용목적에 적합한 연구시설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한편, 올해 1월 공개된 840건 코로나19 양성 검체에 대해서는 30여 개 이상 기업체 대상으로 분양 상담이 진행 중이다. 분양심의 결과에 따라 2월 초부터 제공할 예정이다. 추가 공개되는 검체에 대한 분양 신청 건은 분양심의를 거쳐 2월 내 제공할 계획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번 분양이 국내 바이오 업계와 학계의 코로나 진단제 개발과 개선에 활용돼 다양한 코로나19 변이출현에도 정확하고 신속한 확인 진단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