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울리는 주식정보서비스 피해 2년 새 10배 ↑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7 11:30:35
  • -
  • +
  • 인쇄
- 녹색소비자연대, 유사투자자문(주식정보서비스)으로 인한 피해 급증...소비자 피해 2020년 1143건 집계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 A씨(30대·남)는 1년 약정으로 주식정보서비스를 받기로 하고 600만원 신용카드 결제한 후 3개월간 서비스를 받았으나 수익이 발생하지 않아 계약 해지를 요청했더니 정상 회비가 2400만원이라며 환급해 줄 금액이 없다고 했다.

# B씨(60대·여)는 사업자의 전화 권유로 주식정보서비스를 1개월 무료로 이용하기로 하면서 카드번호를 알려줬는데 당일 6개월 700만원 할부로 결제돼 다음 날 계약 해지와 카드 결제에 대한 취소를 요구하자 문자로 주식정보서비스를 1회 받았다는 이유로 청약 철회를 거부하고 위약금을 청구했다.

이처럼 소비자들을 울리는 유사투자자문(주식정보서비스)로 인한 피해가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녹색소비자연대의 소비자상담 분석 결과, 1372소비자상담센터를 통해 접수된 주식정보서비스 관련 소비자 피해가 2020년 1143건으로 2018년 110건보다 10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녹색소비자연대)

주식정보서비스업체는 일대일 투자 자문이나 개인투자자들의 투자금을 받는 것은 불법임에도 ‘고수익 보장’ ‘당일 바로 300%’ 등 광고를 통해 회원을 가입시키고, 중도 해지하면 과다한 위약금을 청구하고 있다.

또 잔여기간 이용료 환급 거절·지연, 일정 수익률 미달 시 입회금 반환 약정(환불보장제) 불이행, 청약철회 시 위약금 청구 등의 소비자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녹색소비자연대는 “주식정보서비스 피해를 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계약할 때 유사투자자문업 신고 여부와 계약 취소, 환불 기준 등을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사투자자문업체의 불법 투자자문, 사업자의 중도해지 거부와 과다한 위약금 청구 등 불법행위에 대한 관리 감독을 강화할 것”을 관련 부처에 건의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