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데이터기반행정 조기 정착…국민 체감 공공서비스 제공 촉진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3 13:45:20
  • -
  • +
  • 인쇄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중앙·지자체·공공기관이 데이터를 중심으로 하는 과학적 행정의 실행으로 정책의 실효성을 높인다.


행정안전부는 행정·공공기관이 데이터기반행정 책임관을 중심으로 데이터 기반 일하는 방식의 혁신문화 조기 정착을 위해 ‘데이터기반행정 책임관 가이드라인’을 발간해 배부한다고 13일 밝혔다. 

 

▲ (사진=픽사베이)

행안부는 “책임관 가이드라인은 각 기관 데이터기반행정 책임관을 통해 행정·공공기관이 가진 데이터의 칸막이를 없애고, 기관 간 데이터를 적극적으로 공동 활용하며 데이터 역량을 강화하도록 해 데이터기반행정 문화가 기관에 뿌리내리게 하는데 취지가 있다”며 “이를 통해 국민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 정책 수립을 지원하는 등 국민생활 전반에 편리하고 지능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데이터기반행정법 시행에 따라 지난 3월 임명된 812개 행정·공공기관의 데이터기반행정 책임관은 기관 내 데이터 현황을 관리하고 데이터 공동 활용과 분석 등을 지원하는 등 데이터 기반의 행정혁신을 촉진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행안부는 제도가 시행되는 초기 단계인 만큼 각 기관 책임관의 업무 수행의 어려움을 지원하고자 학계·업계 전문가 자문, 행정‧공공기관 실무자의 의견수렴 등을 거쳐 책임관의 역할과 직무, 세부 수행방안 등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책임관 가이드라인은 ▲데이터기반행정 거버넌스 정립 ▲데이터 현황관리와 공동활용 지원 ▲데이터 분석·활용 지원 ▲데이터 활용역량 강화와 데이터 기반행정 문화 조성 등 4부문으로 구분해 수록했다.

행안부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공공서비스 제공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데이터 분석으로 정책현안 해결을 지원하고, 재난안전·복지·민원 등 분야별로 데이터 기반의 대국민 서비스 개선사례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보람 행안부 공공데이터정책관은 “데이터기반행정 문화가 각 기관에 조기에 장착되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며 “기관 간 데이터 공동 활용이 촉진돼 행정·공공기관이 국민의 피부에 와닿는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