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영 “한국전력 민영화, 후손에 빚 폭탄 던지는 꼴”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22-05-03 15:53:20
  • -
  • +
  • 인쇄
-추경호 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후보자 “한전 전체 민영화 아닌 판매 단계서 다양성 확보”
-더불어민주당 김주영 의원 “전력 판매 경쟁을 인수위에서 발표했는데 결국 민영화 가는 수순”
▲더불어민주당 김주영 의원. (사진=뉴시스)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김주영 의원이 지난 2일 열린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전기민영화 중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전력 판매 경쟁을 인수위에서 발표했는데 결국 민영화 가는 수순”이라며 “민간기업 돈 벌게 하고 한전 부실화시키면 투자 줄어들고 전기 품질 나빠져 우리 산업은 직격탄 맞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같은 조건이 아닌)인위적인 경쟁 도입으로 한전이 점점 부실화된다면 후손들에게 폭탄을 던지는 것”이라며 “인수위 발표를 당장 멈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의 전기요금은 OECD 26개 회원국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이다. kWh 당 약 116원이다. OECD 회원국 평균 전기요금은 kWh 당 약 220원 수준이다. 이런 상황에서 한전은 지난해 기준 5조8601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올해 한전의 적자는 20조~30조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최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연료비가 급등하면서 막대한 손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된다.

또 국제유가는 급등하는 반면 전기 소매요금은 현실화하지 못해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 전환 비용 조달은 물론 기본적인 전력 설비 유지보수와 재투자 여력도 사라지고 있다.

김 의원은 국민의 기본 서비스인 전력산업의 공공성이 크게 훼손될 것을 우려했다. 김 의원은 “전력 판매시장 개방은 허울 좋은 이야기일 뿐 본질은 전 국민이 사용하는 필수 공공재인 전기로 민간기업만 배를 불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 후보자는 “한전 전체 민영화가 아닌 판매 단계에서 다양한 판매처를 통해 직판매하는 방법을 찾아보자는 취지”라며 “인수위에서 해당 내용을 다시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추 후보자는 공공기관의 자율 경영, 책임경영 체제를 확립해야 한다는 김 의원의 질의에 “현장에서 아쉬운 점이 있을 것 같다”면서 “공공기관이 공운법(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자율 경영과 책임경영을 할 수 있도록 터전을 만드는 일에 관심을 두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