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종사자 30% 배달·배송…평균 소득 192만원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8 14:47:51
  • -
  • +
  • 인쇄
플랫폼 종사자 220만명…전체 취업자의 8.5%
▲ 이더유니온과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지난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인근 도로에서 안전운임제 도입과 라이더보호법 제정을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일요주간 = 김성환 기자] 플랫폼을 매개로 노무를 제공하는 플랫폼 종사자는 취업자(15~69세)의 8.5%인 약 220만명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고객만족도 평가 등의 방법으로 일의 배정 등에 영향을 미치는 플랫폼을 매개로 노무를 제공하는 종사자는 약 66만명으로 취업자(15~69세)의 2.6%에 해당한다.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은 ‘2021년 플랫폼 종사자 규모와 근무실태’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종사자 가운데 20~30대 청년 비중이 55.2%였다. 직종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배달·배송·운전이 약 30%를 차지했다. 음식조리접객판매(23.7%), 통번역 등 전문서비스(9.9%)가 뒤를 이었다.

남성은 배달·배송·운전, 여성은 음식조리·접객·판매 관련 일을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협의의 종사자(66만 명) 근무실태를 보면 협의의 종사자 중 47.2%는 주업으로 해당 일을 하고 있고, 부업(39.5%)이나 간헐적으로 참가하는 유형(13.3%)도 적지 않았다.

 

▲ 고용노동부

배달·배송·운전 업무는 주업형의 82%를 차지했다. 부업이나 간헐적으로 참가하는 사람 중에서도 69%, 76%를 자치한다.

전문서비스 업무는 부업 비율이 높고, 데이터 입력 등 단순 작업 업무는 간헐적으로 참가하는 사람의 비율이 높았다.

근무현황을 유형별로 보면 근무일·근무시간 차이가 크고, 주업은 평균 21.9일 근무하며 192.3만원의 소득을 얻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종사자 중 고용보험 적용은 29.1%, 산재보험은 30.1%였다.

플랫폼과의 계약 형태는 계약했다는 비율이 57.7%, 어떤 계약도 하지 않았다가 28.5%로 나타났다.

계약한 사람 중 계약 내용 변경 시 ‘플랫폼이 일방적으로 결정·통보한다’는 응답이 47.2%, ‘사전 통보 또는 의견을 묻는다’는 39.7%였다.

플랫폼 기업이 정한 업무 규정이나 규칙이 없다는 59%, 있다는 41%였다. 규정이 있는 경우 위반 시 일시적 앱 차단 또는 일감 배정 제한(83%), 계약해지(59%) 등 불이익이 있다고 답했다.

업무 중 어려움으로는 종사자가 플랫폼 기업이나 소속업체의 보수 미지급(22%), 비용·손해에 대한 부당한 부담(18.1%), 일방적 보수 삭감(16%) 등의 어려움을 겪은 적이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플랫폼 기업이 중재·조정을 했는지는 유형별로 달랐다.

최현석 근로기준정책관은 “플랫폼 종사자의 증가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경제의 영향”이라며 “플랫폼 기업이 종사자와 계약하지 않거나 계약을 변경할 때 종사자와 협의하는 비율이 낮은 것은 법적 규율이 미비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플랫폼 기업이 투명하고 공정한 계약체결과 준수 의무를 다하고, 계약 내용 변경 시에도 종사자의 의견을 듣는 한편, 종사자들의 어려움도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동반자적 자세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한 국회의 입법 논의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