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4대강 보 개방 이후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 확인..."I급 흰수마자 등 발견"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8 14:22: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012년 4대강 사업 이후 자취 감췄던 흰수마자 4월 초 금강 본류 조사에서 처음 발견
- 세종보·공주보 완전개방으로 대규모 모래 노출지 등 서식환경 개선 주요 원인으로 추정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추진됐던 4대강 사업 이후 자취를 감췄던 멸종위기 야생생물들이 최근 4대강 유역에서 발견되면서 자연생태계가 되 살아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소속 4대강 자연성회복을 위한 조사·평가단(단장 홍정기)과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금강 세종보 하류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I급 민물고기인 '흰수마자'의 서식을 최근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국립생태원 연구진은 '환경유전자를 활용한 담수어류 조사' 과정에서 지난 4일 금강 세종보 하류에서 흰수마자 1마리를 처음 발견했다.

다음날인 5일에는 '4대강 보 개방에 따른 수생태계 변화 조사'를 수행하는 장민호 공주대 교수 연구진이 추가로 이곳 일대에서 흰수마자 4마리를 확인했다. 

 

▲'4대강 재자연화를 촉구하는 시민사회 선언식'.

이번에 흰수마자가 발견된 지역은 세종보 하류 좌안 200~300m 지점이며 보 개방 이후 드러난 모래 여울로 흰수마자의 서식처와 유사한 환경이 조성된 곳이라는 게 환경부의 설명이다.

흰수마자는 모래가 쌓인 여울에 사는 잉어과 어류로 한강, 임진강, 금강, 낙동강에 분포하는 우리나라 고유종이다.

그간 4대강 사업과 내성천의 영주댐 건설 등으로 강의 모래층 노출지역이 사라지면서 개체수와 분포지역이 급감했다.

금강 수계에서는 2000년대까지 금강 본류 대전에서 부여까지 흰수마자가 폭넓게 분포했으나 보 완공 시점인 2012년 이후에는 본류에서 흰수마자의 출현이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 조사에 참여했던 장민호 공주대 교수는 "지난해 1월 이후 세종보와 공주보의 완전개방*으로 물의 흐름이 빨라지면서 퇴적물이 씻겨 내려가고 강 바닥에 모래가 드러나면서 흰수마자가 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었다"라면서 "금강 주변의 작은 냇가(지천)에 살고 있던 일부 개체가 이동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