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블록체인 지급결제·인증 우체국 Pay 등 민간서비스 초기 도입 지원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06-05 10:11: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하수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국가디지털전환 민간주도형 사업을 통해 민간의 혁신기술 기반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중앙정부·지자체의 초기 수요를 본격적으로 지원한다.
 
5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국가디지털전환 민간주도형 사업은 공공부문의 ‘소프트웨어 구매’방식의 사업구조를 ‘소프트웨어 서비스 이용’ 방식으로 전환하도록 초기 도입을 지원해 민간의 혁신서비스 활용을 확산하는 사업이다. z
 
올해 2단계 평가를 거쳐 총 사업비 30억원 규모로 4개 과제를 선정해 이달부터 서비스 제공을 지원한다.
 

▲ 블록체인 지급결제·인증 우체국 Pay 등 민간서비스 초기 도입 지원.(과학기술정통부 제공)

4개 과제는 ▲중고 스마트폰 활용 발달장애인 돌봄 서비스(제주특별자치도·델리아이-9억원) ▲블록체인 기반 지급결제·인증 ‘우체국 Pay’ 서비스 시범운영(우정사업본부·코인플러그·엔에이치엔-8억원)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양포동 산업단지 지능형 센서 기반 안전관리 서비스(구미시청·경상북도·KT-9억원) ▲하남시 내 IoT 기반 노후 생활·문화시설 안전관리 서비스(하남시청·KT-4억4000만원) 등이다.
 
이 가운데 ‘블록체인 기반 지급결제, 인증 우체국 Pay 서비스’는 블록체인과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해 안전성·신뢰성·투명성이 확보된 인증 및 지급 결제 서비스 시범 운영이다.
 
나주 빛가람 혁신도시에 자리한 우정사업정보센터와 공공기관 인근 식당, 카페에 적용하고 향후 전국에 있는 우체국과 지역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현금이나 카드 없이 스마트폰으로 가맹점에서 간편하게 사전 주문, 지급 결제 등이 가능해져 고객의 서비스 편의성을 높일 수 있고 민간의 서비스 이용으로 공인인증서 대체, 시스템 구축과 유지관리 비용 등이 절감돼 연간 최대 215억원을 줄일 수 있다”고 예상했다.
 
또 블록체인 플랫폼을 우정시스템(우편·금융 등)과 연계 채널로 활용해 향후 신산업 서비스 모델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통해 공공부문은 초기 투입 예산을 줄임과 동시에 서비스 품질을 높일 수 있다”며 “혁신 서비스를 개발·보유한 민간부문은 공공 분야 진출이 수월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국가디지털전환 민간주도형 사업을 통해 민간의 혁신서비스 활용이 확산돼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더 나아가 소프트웨어 기업의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도록 지속해서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