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채용비리 갈림길 선 檢 , 이석채 구속 이후 청탁자들 향할까...새노조 "고강도 수사" 촉구

박민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3 11:01: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KT 부정채용 의혹을 받는 이석채 전 KT 회장이 피의자 신분 조사를 마친 후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을 나서고 있는 모습.

 

[일요주간 = 박민희 기자] KT 부정채용 의혹의 정점에 있는 이석채 전 KT 회장이 구속된 상태에서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채용비리 전반에 대한 고강도 수사와 강력한 처벌을 요구해온 KT새노조가 청탁자들에 대한 고강도 수사와 함께 수사 확대 및 수사 주체를 변경할 것을 촉구하면서 검찰의 KT 부정채용 의혹 수사 칼 끝이 청탁자들을 향할지의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9일 KT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남부지검이 이 전 KT 회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회장은 2012년 KT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와 같은해 하반기 공채, 홈고객부문 공채 등에서 총 11명을 부정 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사건의 발단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검찰 소환조차 되지 않고 있어 김 의원의 소환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이날 KT새노조는 논평을 통해 “정작 청탁자는 아무도 기소되지 않았다”며 “지금처럼 청탁자 처벌이 없다면 앞으로도 권력자들은 KT에 채용청탁을 할 것이고, 규제에 민감한 KT 임원이 이를 거절하기는 불가능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KT새노조는 검찰에 대해 △김성태 의원을 즉각 공개 소환해 청탁 경위에 대해 수사하고 △김성태 의원 뿐 아니라 드러난 채용 청탁자들에 대해서도 고강도 수사를 진행하고 △채용비리 근절을 위해 2012년 이후 건에 대해서도 수사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이들은 KT 채용비리의 수사 확대와 함께 현재 수사 주체를 변경할 것을 촉구했다.

현재 KT 채용비리를 수사해오고 있는 서울남부지검의 검사장의 장인이 채용청탁에 연루돼 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수사가 남부지검에 의해 진행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것.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10일 권익환 검사장의 장인 손모씨가 KT에 자신의 처조카의 취업을 청탁했으며 2012년 상반기 KT 채용과정에 연루돼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와 관련 노조는 “범죄를 수사하던 검사가 자신의 친인척이 범죄자임을 확인하게 됐다는 현실을 마주하면서 우리는 KT채용비리를 둘러싼 우리 사회 적폐의 사슬이 얼마나 뿌리 깊은 것인가를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국민의 눈높이로 보자면 남부지검의 수사 미진과 수장 친인척의 범죄연루는 별개의 문제일 수 없다”면서 수사 주체를 서울중앙지검으로 바꿔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노조는 채용비리에 대한 수사를 확대해달라고 남부지검에 거듭 요구했지만 남부지검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김성태를 비롯한 청탁자들에 대해 고강도 수사와 함께 2012년 뿐 아니라 황창규 회장 시기로까지 수사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