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7월부터 자금세탁방지센터 가동..."투명·건전한 거래 환경 강화"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1 10:38: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가상통화 거래소 빗썸.

 

[일요주간=노현주 기자]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가 금융범죄에 악용되면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자금세탁방지센터를 만든다.
 
빗썸은 21일 “자금세탁방지센터를 설립해 7월부터 업무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빗썸 관계자는 “이미 내부적으로 자금세탁방지 체계와 담당인력을 갖추고 있지만, 독립성을 갖춘 별개의 조직을 만들어 역량과 책임을 대폭 강화할 것”이라며 “업계 선도기업으로 투명한 거래 환경 조성에 앞장서고 국내외 관련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자금세탁방지센터는 각 부문별 워킹그룹 인력을 포함 30여명으로 구성한다. 시스템 구축과 원활한 운영을 위해 외부 전문 인력도 영입한다. 

 
센터는 거래소 내 체계적인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구축과 운영을 맡는다. 주요 업무는 ▲고객확인(KYC) 강화 ▲의심거래보고(STR) 및 이상거래감지시스템(FDS) 구축 및 강화 ▲관련 사고 및 분쟁처리 대응 ▲대외 소통 및 협력체제 구축 등이다.
 
빗썸은 현재 당국의 ‘가상통화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에 따라 실명계좌가 연결된 은행을 통해 정기적으로 자금세탁방지 체계와 현황을 점검 받고 있다. 또 빅데이터를 활용해 의심 거래시 출금 심사를 엄격하게 하는 등 자체적으로 이상거래감지시스템(FDS)을 운영하고 있다.
 
빗썸 관계자는 “국제적인 자금세탁방지 규제 강화 추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업계 표준을 만들기 위해 자금세탁방지센터를 신설했다”며 “앞으로도 투명하고 건전한 거래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빗썸은 자금세탁방지 비협조국가의 국민, 거주자 등의 거래를 제한하고 국내 주요 거래소와 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금융범죄 예방에도 힘쓰고 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