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으로 10분 내 확인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5 12:41:16
  • -
  • +
  • 인쇄
경찰청과 여신금융협회, 3개 통신사, 22개 신용카드사 간의 협력 체계 구성
10분 내 파악 가능한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 26일부터 본격 가동
▲세종시의 정부세종청사 구토교통부 ( 사진=뉴시스)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국토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질병관리본부는 평균 24시간 소요되는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파악 시간을 10분으로 줄여줄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26일부터 정식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 부처를 비롯한 이동통신사와 카드사 협업과 함께 국토부의 스마트시티 기술을 통해 가능해졌다. 이 시스템은 지난 16일부터 시범 운영을 시작해 보완 작업을 진행해왔으며, 26일부터 질병관리본부로 시스템을 이관하고 경찰청과 여신금융협회, 3개 통신사, 22개 신용카드사 간의 협력체계를 구성해 본격 운영하게 된다.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역학조사 절차를 자동화한 시스템으로, 국토부가 기존에 대규모 도시 데이터를 수집하고 처리하기 위해 활용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연구개발 기술을 적용해 개발했다.

 

현재 코로나 확진자의 이동 동선으로 파악하는 데 평균 24시간이 소요됐으며, 질병관리본부를 지원하는 28개 기관 간의 공문 작성과 유선 연락 등 대부분 수작업으로 이루어져 왔다.

 

하지만 이번 시스템을 통해 역학 조사관의 업무 부담을 줄이고 대규모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보다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으며, 조사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전했다. 또 빅데이터의 실시간 분석이 가능해져 확진자 이동동선과 시간대별 체류 지점을 자동으로 파악할 수 있어, 지역 내 감염원 파악 등 통계 분석까지 가능해진다.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역학 조사의 필요성에 따라 국회의 법률 개정을 통해 마련된 개인정보법 활용 규정에 따른 것으로, 감염병 예방을 위한 예외 조항에 따라 관계기관의 승인과 절차를 거쳐 이루어진 것이다.

 

따라서 정부는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통해 개인정보를 활용하지만,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정보취득 대상을 최소화하고 절차를 엄격하게 운영할 방침이다. 또 감염병 위기 대응 단계에서만 한시적으로 운영하며, 코로나19 상황 종료시 모두 파기할 예정이다.

 

코로나19의 역습이 이제 유럽과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로 빠르게 확산되는 가운데, 한국은 확진자의 동선 파악에 대한 신속한 정보 제공과 데이터 공개 기술에 대한 호평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