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플러그, 블록체인 활용 자기주권 신원정보관리 공통 플랫폼 구축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4 13:03: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핀테크 기업 코인플러그가 블록체인을 활용한 분산형 자기주권 신원정보관리 공통 플랫폼 구축을 한다. 이 플랫폼 구축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금융결제원, 한국우편사업진흥원, 코스콤 등이 함께한다.
 
코인플러그 24일 ETRI의 블록체인기술연구센터 등과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고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이 실시하는 ‘2019년 정보통신·방송 기술개발사업’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ETRI는 이번 개발을 통해 혁신 성장 동력 산업으로 경제적 파급효과를 창출할 뿐만 아니라 기술적·산업적·경제적·사회적 파급효과도 적잖게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 코인플러그 로고.

이번 프로젝트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분산형 자기주권 신원정보관리 기술 개발’ 연구과제로 코인플러그와 ETRI를 비롯해 블록체인 플랫폼·서비스 개발사인 아이콘루프, 스마트 디바이스 및 클라우드 서비스 구축 기술력을 보유한 비디, 한국우편사업진흥원, 금융결제원, 코스콤 등 7개사가 참여한다.
 
개발은 오는 2020년 12월 31일까지 진행되며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상용화할 방침이다.
 
코인플러그는 이번 컨소시엄을 통해 금융 및 기타 관련 분야에서의 비대면 실명확인 서비스의 편의성을 증대시키고 자기주권 신원 기술의 실사용 케이스를 발굴할 계획이다.
 
어준선 코인플러그 대표는 “플랫폼 자체 및 이종 플랫폼 연계 인터페이스 개발을 완료한 후 이를 활용한 식별자 기반 전자인증 서비스를 적용해 나갈 것”이라며 “이후 공공, 게임, O2O(Online to Offline: 온·오프라인 연계) 등의 다양한 분야에 자주적 디지털 신원(SSI) 인프라를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인플러그는 블록체인 기반 신원인증 관련 국제특허를 최다 보유하고 있으며 블록체인 기반 개인 인증 및 통합 인증 서비스를 국내 금융권 상용화에 성공한 바 있다. 자기주권 신원(SSI) 특화 퍼블릭 블록체인인 메타디움의 기술 협력사이기도 하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