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사용자 '유튜브' 가장 많이 본다... 방통위 조사결과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8 13:16:52
  • -
  • +
  • 인쇄
방통위, 2019년 지능정보사회 이용자 패널조사 결과 발표
유튜브, 네이버 TV, 카카오 TV, 넷플릭스, 아프리카 TV 순
▲ 지능정보사회 이용자 패널조사 동영상 서비스 이용현황 결과 (자료=방통위)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스마트폰 이용자의 절반 이상이 동영상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으며, 가장 많이 시청하는 서비스는 유튜브(Youtube)인 것으로 밝혀졌다.

 

28일 방송통신위원회와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능정보사회 이용자 패널조사'의 2차연도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유튜브 등의 동영상 서비스를 사용하는 시청자는 전체의 56.3%로 나타났고 이용안함은 27.7%로 드러났다. 동영상 서비스의 이용빈도는 매일(26.0%)과 주 3~4일(26.0%), 주 5~6일(20.4%) 순이다. 하루 이용시간을 살펴보면, 주중 평균 이용시간은 56분, 주말 평균 이용시간은 64분으로, 주중보다 주말에 OTT 등 동영상 서비스를 더 많이 시청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청 1위인 유튜브는 91.0%, 2위부터 5위까지는 각각 네이버 TV(37.8%), 카카오 TV(17.9%), 넷플릭스(14.9%), 아프리카 TV(11.5%) 순으로 조사됐다.

 

▲ 지능정보사회 이용자 패널조사 동영상 서비스 선호도 결과 (자료=방통위)

 


동영상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유로는 ’사용하기 편리해서‘가 53.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서 ‘동영상 추천이 훌륭함’ (14.9%), ‘보고 싶은 시리즈, 단편이 많아서’(12.7%) 등으로 조사됐다.

 

한편, 방통위는 2018년부터 매년 같은 표본을 대상으로 지능정보기술·서비스 확산에 따른 이용자의 인식과 행태 변화를 패널 데이터로 수집하는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1차 연도에 구축된 패널을 바탕으로, 2차 연도에는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고 있는 만 17세~64세 이하 남녀 3753명(2227가구)을 대상으로 일대일 면접조사 실시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