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전파재난 예측에 인공지능 기술 활용한다...'AI 경진대회' 열어 해결책 모색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8 14:39: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조무정 기자] 정부가 우주전파재난 예측에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아이디어를 찾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국립전파연구원 우주전파센터는 우주전파재난의 대국민 인식 확산을 위해 ‘2019 우주전파재난 예측 AI 경진대회’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우주환경 예측기술은 전 세계적으로 약 50% 수준에 머무르고 있어 이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으로 AI 기술 활용이 주목받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태양 흑점 폭발 등 급격한 우주전파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11년 설립된 우주전파센터는 이번 AI 경진대회를 통해 정보통신기술(ICT) 인재들의 우주전파환경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우주전파재난에 대한 대국민 인식 제고를 목표로 제시했다.

이번 대회는 대한민국 국민 모두를 대상으로 기계학습 및 딥러닝 등 AI 기술을 활용해 태양에서 분출되는 태양풍 영향으로 인한 지구 자기장 교란 정도를 예측하는 과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회 신청과 과제 답안 제출은 오는 10일부터 9월 10일까지 온라인에서 진행된다. 대회 일정에 따라 제출된 예측 결과의 정확도를 평가해 최종 수상팀을 9월 30일 발표할 예정이다.

최우수상 수상자(1팀)에게는 국립전파연구원장상과 상금 100만원, 우수상(2팀)과 장려상(3팀) 수상자에게도 상장과 상금이 수여된다.

김정훈 우주전파센터장은 “우주전파재난 예측에 AI 기술을 활용한 참신한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는 한편 우주전파재난의 대국민 인식제고, 관련 인재 저변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주전파재난은 대기권 밖의 전파에너지 변화로 발생하는 전파와 관련한 재난이다. 태양활동이 활발해지면 X선·고에너지입자·코로나물질 등이 방출돼 지구의 자기장 및 전리층을 교란시키며 항법(GPS)·통신·전략 분야 등에 혼신·오류를 일으킨다.

지진이나 폭우 등의 자연재난은 다양한 매체를 통해 접할 기회가 많지만 사회적·경제적 피해의 규모가 매우 큰 우주전파재난은 용어조차 낯설어 국민의 관심이 낮은 영역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