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공임무용 드론 등 무인이동체 기술개발 지원에 50억원 투입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04-18 15:46: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하수은 기자] 정부가 공공기관 수요 맞춤형 드론 개발을 통한 무인이동체 분야 혁신성장 지원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조달청과 함께 오는 19일부터 5월 21일까지 공공혁신조달 연계 무인이동체 및 소프트웨어(SW)플랫폼 개발사업의 신규과제를 공모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과제는 올해 정부혁신 역점과제인 혁신적 ‘공공구매조달’로 연계해 관련 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7개 과제에 50억 원에 투입된다.

 

▲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과 수도권대기환경청 미세먼지 감시팀이 드론을 이용해 미세먼지 배출사업장 단속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특히 정부의 8대 선도 사업 중 하나인 드론 분야에서 연구개발 성과물이 공공조달로 연계되고 제도 개선과 관련 산업의 성장까지 막힘없이 이어질 수 있도록 관계 부처가 함께 모여 협업했다”고 말했다.
 
우선 공공임무용 무인이동체 성능의 시험평가를 지원하고, 시스템 개발 및 운용을 위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한다.
 
각 과제의 성과물이 공공혁신조달로 연계될 수 있도록 사업을 총괄 관리하고, 공공임무용 무인이동체의 설계적합성, 기본성능, 임무성능, 환경 적합성 등을 위한 시험평가체계 개발을 지원한다.
 
또 임무용 무인이동체의 임무 소프트웨어 개발도구와 운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이를 관련 개발 기업, 공공기관 드론운용자에게 보급할 계획이다.
 
하천 조사·감시 및 철도 시설물 점검을 위한 무인이동체도 개발한다. 하상 측정을 위한 수심 라이다(LiDAR) 탑재체와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하천 물리량 실시간 분석·예측 기술 개발 등 하천조사 전문 드론플랫폼 개발을 지원한다.
 
아울러 현재 작업자에 의해서 수행되는 접근취약 철도구조물 정기점검을 자동화하기 위한 무인이동체 제어시스템과 상태진단 자동화시스템 개발을 지원한다.
 
야간 시간대 산불 대응을 위한 드론과 항만의 실내외 다중이용시설(국제여객터미널 등)에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드론, 4G·5G 통신망을 이용한 우편물 배송 드론 개발에도 나선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산업계에 안정적인 수요기반을 조성하고, 공공기관에 활용돼 얻은 운용실적을 바탕으로 무인이동체 관련 국내 기업들의 국내외 시장 진출 기반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