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발‧안경‧군복 등 한국인 인체치수 빅데이터 구축...3차원 인체 스캐너 활용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9 16:16:16
  • -
  • +
  • 인쇄
국가기술표준원, 개인맞춤형 서비스 시범사업 성과전시회 개최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휴먼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의 첫 성과가 공개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 이하 국표원)은 ‘2019 대한민국 표준 리더십 컨퍼런스’의 부대행사로 29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휴먼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시범사업의 전시회와 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사업은 ‘사이즈코리아(Size Korea)‘ 사업을 확대 발전시킨 것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 데이터가 주도하는 디지털 생태계의 모습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 빅데이터 기반 맞춤 안경 서비스 사례.(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대한가발협회, 아이러브핏, 군수사령부, 분당서울대병원 등 10개 기관이 참여해 개인 맞춤형 휴먼 빅데이터를 수집 활용하는 것으로 가발, 안경, 장갑, 군복, 건강검진 등 5개 분야에서 시범사업을 실시한 것이다.

 

사이즈코리아 사업은 한정된 인체데이터를 사용해 국민체위조사, 제품 공간설계 등에 활용됐으나 이번 사업은 헬스케어, 패션, 뷰티, 가구 산업 등에서 개인 맞춤형 제품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휴먼 빅데이터를 수집해 기존의 사이즈코리아 사업을 보완하고, 인체정보를 산··연에 보급하는 것이다.


국표원은 사업 첫 해인 올해는 개인맞춤형 제품, 건강 검진, 군수품 분야를 대상으로 시범 사업을 수행했다고 밝혔다.


시범 사업을 통해 가발, 안경, 장갑 등 맞춤형 제품 3종의 휴먼 빅데이터를 측정 구축하는 체계를 개발했다. 가발, 안경, 장갑 등을 구매할 때 스마트 센서가 장착된 3차원 인체 스캐너 등의 첨단 장비를 활용해 개인의 디지털 인체정보를 생성하고, 이 데이터를 바탕으로 개인에게 맞는 제품을 추천, 제작할 수 있다.

 

▲빅데이터 기반 맞춤 가발 서비스 사례.(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육군 군수사령부와 함께 장병 인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군수 관리 체계를 개선하고, 수집한 데이터의 민군 공동 활용을 추진한다. 현재 육군훈련소에서 3차원 스캐너를 이용한 장병 인체 계측 및 피복 지급 서비스가 연구중에 있으며 내년부터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군장병 피복사이즈의 개선으로 자신에게 꼭 맞는 보급품이 지급돼 군장병의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대학병원 검진센터를 활용해 3차원 전신 스캐너에서 생성된 인체정보를 수집해 자세와 신체 균형을 분석하는 서비스 모델도 추진하고 있다.


스마트의료기기산업진흥재단과 분당서울대병원이 시범사업에 참여 했으며 향후 피트니스, 모바일 건강관리 산업으로도 확대 적용이 가능하다는 게 국표원의 설명이다.


이 날 국표원은 시범사업에 사용되는 3차원 스캐너와 분석 장비를 현장에 전시하고, 관람객들이 자신의 인체정보를 측정해 맞춤형 제품의 제작 과정을 체험하는 시연 행사를 개최했다.


휴먼 빅데이터 전시회에는 국산 측정 장비 발전을 위해 GTG웰니스, 라파앤라이프, 엔키 등 국내 3D스캐너 제작업체가 참여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은 이 날 전시회에 직접 참석해 3차원 스캐너로 전신, 얼굴, 손 등을 측정하고 안경과 가발, 장갑 등 맞춤형 패션 제품을 주문제작하는 과정을 직접 시연했다.

 

정 차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기업들이 데이터를 스마트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에 대한 표준이 중요하다”면서 “이번 전시회를 통해 인체 정보가 주도하는 새로운 디지털 산업 생태계의 모습이 제시됐다”고 평가했다.
 

한편 국표원은 올해 시범사업의 성과를 토대로 내년부터 산·학·연·관 협력을 통해 ‘휴먼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가발, 안경, 장갑분야 등에서 내년에는 신발분야 등으로 확대해 산업계에 인체정보를 보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