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우상호, 오늘 첫 단독 회동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16-05-10 17:06:18
  • -
  • +
  • 인쇄
▲ 대화 나누는 김종인 비대위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 ⓒ 뉴시스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가 10일 첫 단독회동을 가졌다. 이날 회동에서는 당 운영방향과 정책위의장 인선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와 우 원내대표는 이날 낮 국회 인근에서 단독 오찬을 가졌다. 측근들에 따르면 이 자리는 김 대표의 휴가 후 처음으로 갖는 단독 회동 자리로, 김 대표의 휴가 전에 두 사람 간에 미리 약속된 자리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두사람은 정책위의장 인선을 비롯해 당 운영에 관한 전반적인 사항을 논의했다. 김 대표가 이 자리에서 우 원내대표에게 정책위의장 내정자를 소개했다. 우 원내대표는 오찬 후 국회 본청에서 취재진과 만나 "김 대표가 적임자를 선정한 것 같다"고 평했다.
13일 열리는 박근혜 대통령과 원내 교섭단체 3당 원내지도부간 회동 역시 오찬 자리에서 논의됐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두사람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초선 당선인 워크숍에서 '탈계파'를 조언하면서 한 목소리를 내 눈길을 끈 바 있다. 김 대표는 "나는 누구의 사람이라고 하는 소리를 초선의원부터 절대 듣지 마시라"고 조언했고 우 원내대표도 "초선 의원 시절 특히 2년간은 특정 세력에 줄서지 마라. 그런다고 도움 받는 것 없다"고 조언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단독 회동에 앞서 tbs '열린아침 김만흠입니다'에서 김 대표에 관해 "김종인 대표처럼 중도개혁적인 이런 분들과 진보적 컬러와 공존하면서 수권에 성공하느냐는 것이 굉장히 중요한 주제라고 본다"며 "김종인 대표가 잘 자리매김하고 거기에 우리가 같이 협조하면서 조율해나가는 것이 수권정당이 되는 과정에서 굉장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