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과학연구원(IBS) 노조탄압ㆍ표적감사 논란, 왜?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5 17:24: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공노, 노조 활동 비정규직 연구원들 정규직 전환서 제외
노동조합 설립한 지부장에 표적감사까지 부당한 압력 의혹
김종훈 의원 "일부 재벌대기업의 행태를 국책기관이 답습"
(출처=김종훈 의원실)
(출처=김종훈 의원실)

[일요주간=이수근 기자] 국책연구기관인 기초과학연구원(IBS)이 노동조합 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비정규직 연구원들에 대해 정당한 사유없이 정규직 전환에서 제외시킨데 이어 노동조합을 설립한 지부장에 표적감사까지 부당한 압력을 가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이하 전공노)은 지난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IBS는 정규직 전환 탈락과 표적감사로 부당하고 폭력적인 노조 탄압을 실시했다”며 “IBS 민주노조와 최숙 지부장에 대한 폭력적인 탄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노조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IBS로부터 보복인사에 표적감사까지 당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전공노에 따르면 IBS지부 최숙 지부장을 포함한 3명의 조합원은 지난해 말 IBS에서 이뤄진 정규직 전환 과정 심사에서 탈락했다. 이들은 노조 설립 시기가 지난 2017년이고,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최 지부장이 증인으로 출석해 IBS 운영의 비민주적인 문제점을 고발한 점이 정규직 전환에서 제외된 사유라고 주장했다.


또 IBS는 지난해 한 해 동안 최 지부장의 수십 회에 걸친 무단이탈이 복무 상 문제가 된다는 사유로 감사를 실시하겠다고 통보했다. 이로 인해 최 지부장은 사업단 지문출입 기록과 IBS 포탈 접속기록, 출입기록을 감시당했다는 것.


노조는 다른 직원에 대해서는 복무 점검을 실시하지 않은 점으로 볼 때 IBS가 “최 지부장에 대한 무거운 징계를 목적으로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 지부장이 2년전 우수연구원 상을 수상했고, 재직 기간 지속적으로 상위평가를 받은 점을 감안하면 노골적인 부당한 탄압행위라는 게 전공노의 지적이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조직적이고 일상적으로 노조탄압을 일삼는 일부 재벌대기업의 행태를 국가연구기관이 따라한다는 사실에 실로 개탄스럽다”며 “IBS가 민주노조 활동을 인정하고 제대로된 정규직 전환을 시행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공노는 “최숙 지부장에 대한 행태는 독선적이고 비민주적인 사용자가 민주 노조 간부에게 벌이는 전형적인 부당노동행위고 비인간적인 행위”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김두철 IBS원장과 보직자들에 대해 “노동조합과 노조 간부에 대한 부당한 행위를 즉시 중단하라”며 “민주노조와 지부장에 대한 폭력적인 탄압을 중단하지 않는다면 노조와 국회가 함께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