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협박 ·인신공격 등 혐오표현 규제 강화 ... '암시적인 위협'도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2 12:28:34
  • -
  • +
  • 인쇄
맷 할프린 유튜브 부사장, 반(反)괴롭힘 정책에 은연중에 한 표현과 댓글도 포함된다고
인종, 성별, 성적 지향성 등을 바탕으로 누군가를 모욕하는 영상은 삭제하겠다고 밝혀
▲ 유튜브 공식 블로그에 올라온 차별금지 정책 안내 (사진=최종문 기자)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유튜브가 협박, 인신공격과 관련한 규제를 강화한다. 

 

인종차별주의와 동성애 혐오적 비난에 시달렸던 한 언론인이 해당 보수 유튜버의 영상을 내려달라고 요청했지만 유튜브가 삭제를 거절하며 사회적 물의를 빚은 지 6개월 만이다.

 

11일(현지시간) 유튜브는 자사의 공식 블로그를 통해 인종, 성별, 성적 지향성 등을 바탕으로 누군가를 모욕하는 영상은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정책은 기존의 차별금지를 뛰어넘는 반(反)괴롭힘 정책(harassment policy)으로 밝히며 이 기준에는 직접적인 언급이 아닌 "은연중이거나 암시적인 위협"도 포함했다고 밝혔다.

 

맷 할프린(Matt Halprin) 유튜브 부사장은 "이 조치는 개인, 창작자, 공인을 포함한 모두에게 적용된다"며 영상뿐 아니라 댓글도 규제 대상이라는 것을 확실히 했다. 

 

백인 우월주의, 이슬람 혐오 등 차별적 콘텐츠가 넘쳐난다는 비판에 유튜브는 지난ㅍ6월 수천개의 채널을 삭제한 바 있다그러나 여전히 직간접적인 혐오표현의 콘텐츠가 많다는 지적에 유튜브는 추가 조치를 했다. 누군가를 모욕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게시되는 혐오발언, 혐오를 촉발하는 발언 등을 금지하는 정책을 고수하되 해당 영상에는 광고를 붙이지 못하게 만들어 수익을 얻지 못하게 하는 것으로 방향을 바꾼 것이다.

 

한편, 유튜브 측은 새로 적용되는 유튜브의 반 괴롭힘 정책은 새로 올라오는 콘텐츠에만 해당된다고 밝히며, 이를 어긴 과거 영상이나 댓글들은 삭제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를 소급 적용하여 해당 게시자에게 불이익을 줄 계획은 없다고도 밝혔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