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쿠폰 주문 시 배달료 더 내라" 소비자 '불만'

강현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5 13:06:52
  • -
  • +
  • 인쇄
수수료는 모두 점주가 부담, 본사 "수수료 줄여 나가겠다"
가맹사업법 위반 혐의 공정위 조사 속도 붙나

 

[일요주간 = 강현정 기자] 치킨업계 2위 BHC가 카카오톡 쿠폰으로 주문 시 과한 배달료를 요구해 소비자와 마찰을 일으키고 있다.

 

15일 MBN보도에 따르면 소비자 A씨는 치킨을 주문하려고 BHC에 전화했다가 배달료로 3천 원을 내야한다는 답변을 듣게 된다. 해당 금액은 배달의민족 같은 배달앱보다 천 원 더 비싼 금액이다.

 

A씨는 해당 매체를 통해 “수수료가 더 나간다고, 쿠폰을 쓴다고 천 원을 더 추가로 받는 건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간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점주들의 입장도 마찬가지다. BHC의 모바일 쿠폰 수수료가 다른 치킨 프랜차이즈보다 더 높아 손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다.

 

점주들은 7.5%에 달하는 모바일 쿠폰 주문 수수료를 모두 점주가 부담하다보니 배달료를 더 받을 수 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모바일 쿠폰 주문의 경우 무조건 배달하도록 강제하고 있다. 또, 배달 지역이 멀면 점주가 추가 비용까지 부담해야 하는 구조라 점주들의 반발이 거센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BHC 관계자는 “한 매장에서 발생한 일이다. 점주 개인이 회사와는 관계없이 자체적으로 배달료를 측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공정위는 지난해 BHC 본사에 대해 부당한 ‘즉시 가맹계약 해지’ 혐의로 현장조사를 벌이기도 했다.

 

당시 BHC는 일부 가맹 사업자들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는 이유로 계약을 해지했다.

 

그러나 법원은 해당 사안이 근거가 부족하다는 결정을 내렸다. 이로써 계약 해지가 가맹사업법 위반에 해당한다는 혐의를 두고 진행 중인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앞서 BHC 가맹점주 3명이 허위사실을 유포한 탓에 회사의 신뢰와 명성을 뚜렷이 훼손했다는 이유로 계약을 해지하고 곧이어 물류 공급을 중단했다. 

 

이에 계약이 해지된 가맹점주 3명은 법원에 부당한 해지에 따른 피해를 배상하라는 손해배상소송을 내는 한편, 해당 소송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계약을 유지해달라는 취지의 가처분 신청을 냈다.

 

당시 가맹점주들이 언론사 등에 제보한 내용 등이 세부적인 부분에선 진실과 다르거나 다소 과장된 측면은 있지만, 제보의 근거자료가 존재하는데다 명백히 허위사실이라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재판부는 판단했다.

 

앞서 가맹점주들은 BHC가 가맹점주로부터 받은 광고비를 횡령하고 저품질 해바라기유를 공급했다는 의혹을 제시한 바 있는데, 이런 의혹이 진실일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또 법원은 해당 의혹제기로 BHC 평판이 ‘뚜렷하게’ 나빠졌다고 볼 근거도 불충분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가맹사업법상 사업자가 가맹점과의 계약을 곧바로 해지하기 위해선 가맹점의 부당 행위로 평판이 뚜렷이 나빠진 사실을 입증해야 한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