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장비 개통이 '기지국 개통' 둔갑 과장 홍보 논란...노웅래 "이용자 기만행위"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09-05 14:30:04
  • -
  • +
  • 인쇄
- 노웅래 의원, KT의 기지국 수 과장 홍보에 일부 지역 '지연개통·표기혼선' 논란
- 이통3사 5G 기지국 8만곳 육박..수도권 56% '편중 여전'...LGU+ 기지국 '최다'

[일요주간=하수은 기자] 이동통신 3사들이 사활을 걸고 5G 서비스 가입자 확보에 나서면서 경쟁이 뜨거운 가운데 KT가 이달 초 ‘기지국 송수신 장비 6만개 개통’을 ‘기지국 6만개 개통’으로 과장한 보도자료를 배포해 이용자 혼선을 초래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파관리소가 KT 보도자료상 5G 기지국 장비 개통 수에 대해 별도로 관리하지 않고 있다"며 "개설 신고한 기지국 수와 부합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 지난 4월 열린 ‘2019년 그룹임원 워크숍’에서 KT 황창규 회장이 KT 및 그룹사 임원들에게 5G 서비스 등에 대한 의지를 다지고 있는 모습.ⓒnewsis

KT도 자사 5G 커버리지맵(통신범위 지도)에서는 5G 기지국 장비와 무선국(기지국) 수를 구분해 표시하고 있다.

노 의원은 "KT는 지난 8월 29일 하루 7739대 기지국 장비를 일제히 개통해 지연 개통 논란이 제기됐다"며 "(8월) 5일 고양시에 40여대 기지국 장비를 구축하고도 점검 등을 이유로 24일 후 개통하면서 해당 지역에 5G가 늦게 제공됐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KT가 5G 기지국 수를 과장해서 홍보하는 것은 명백한 이용자 기만행위"라며 "통신사의 기만적인 마케팅에 따른 이용자 혼란을 근절하기 위해 통신 당국이 5G 기지국 수와 품질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구축한 5G 기지국이 8만곳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지국 송수신 장비는 18만대에 육박해 정부와 이통3사가 연말까지 목표한 23만대의 78%를 넘었다.

 

▲ 노웅래 의원.ⓒnewsis

노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앙전파관리소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일까지 구축된 기지국은 이통업계 3위 LG유플러스 3만 282국, KT 2만 7537국, SK텔레콤 2만 1666국 등 모두 7만 9485국이다.

그러나 기지국 지역 편중 현상은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통3사 5G 기지국 가운데 수도권이 4만 4325국으로 전체의 55.8%를 차지했다.

전국적으로 보면 대부분 지역에서 LG유플러스 기지국이 가장 많았다. KT는 서울과 충북, 전남에서 가장 많았고 SK텔레콤은 대구와 세종에서 1위였다.

기지국 송수신 장비 수에서는 KT가 지난 8월 29일 기준 6만대를 돌파해 가장 많았고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6만대에 약간 못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지국에는 안테나처럼 보이는 송수신 장비가 보통 2∼3대 설치된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