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 칼럼] 모두의 안전을 위해 4대 절대 불법 주·정차는 이제 그만!

김쌍주 대기자 / 기사승인 : 2019-04-19 15:41: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쌍주 대기자
[일요주간 = 김쌍주 대기자] 17일​부터 불법 주·정차 차량 주민신고제가 시행됐다. 주민신고제는 안전을 위협하는 지역에 주차한 차량을 누구든지 스마트 폰에 안전신문고 앱을 설치하여 신고하면 현장 확인 없이도 해당 차량에 즉시 과태료가 부과되는 제도이다.

4대 절대 주·정차하면 안 되는 장소는 첫 번째는 ‘횡단보도’다. 황단보도는 키 작은 어린이를 위해서다. 횡단보도를 가로막는 불법 주·정차 차량은 차량사이로 길을 건너는 키가 작은 어린이나 노인들에게 특히 위험하다.

두 번째는 ‘교차로 모퉁이 5m’이내다. 이곳은 보행자 안전을 위해서다. 도로모퉁이를 도는 운전자의 시야확보를 방해해 보행자안전을 방해할 수 있다. 특히 어린이, 노인, 야간보행자를 위해 교차로 모퉁이를 비워두어야 한다.

세 번째는 ‘버스정류소 10m’이내다. 이곳은 승객의 안전을 위해서다. 버스이용자의 안전한 승·하차를 막는 정류장 주·정차는 승객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더 큰 교통사고를 일으킬 수 있다.

네 번째는 ‘소화전 주변 5m’이내다. 이곳은 화재진압 골든타임을 위해서다. 신속한 소방용수 공급은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꼭 필요하다.

심각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불법 주·정차문제 “나 하나쯤이야”라는 일순간의 편안함을 위해서 안전을 포기하는 일은 이제 없어져야 할 것이다.

2018년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우리나라 국민 2.37명당 자동차 1대를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자동차등록대수가 늘어나면서 주차문제도 심각해지고 있다.

특히, 불법주차 중에서도 좁은 도로에 불법주차를 하여 구급차나 소방차의 진입을 방해하는 경우 큰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또한 어린이보호구역인 스쿨 존에도 불법 주·정차가 만연하여 어린이들이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되어 있기도 하다.

따라서 앞으로는 더욱 높아진 시민의식으로 교통법규를 철저히 지켜서 불법 주·정차 차량으로 인한 차량사고, 화재진압방해 등 안전을 위협하는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함께 노력하여야 할 것이다.

이에 정부는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를 도입하여 실시한 만큼 더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우리가 함께 만들어 가야 한다.

불법 주·정차신고는 스마트 폰에서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간단하게 접수할 수 있다. 불법 주·정차 차량을 발견할 경우 안전신문고 앱에서 ‘불법 주·정차 신고기능’을 선택한 후 위반차량을 같은 자리에서 1분 간격으로 2장을 찍어 올리면 신고가 완료된다.

앱을 통해 신고가 접수되면 공무원의 현장 확인 없이도 해당 지자체에서 자동으로 과태료를 부과하게 된다. 안전한 도로문화 정착을 위해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를 적극 활용해 보면 좋겠다.

‘안전신문고 앱’은 불법 주·정차 외에도 생활 속 안전을 위협하는 도로파손, 건물균열, 비상구 잠김 등 위험요인을 신고할 수 있으니 내가 사는 동네주변에 발생한 문제에 대해 알리는 용도로 적극 활용해 도시와 사람들의 안전에 위협받는 일이 없도록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