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교통량 증가' 김포공항 안전사고 예방 '항공안전데이터분석센터' 운영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26 15:22:42
  • -
  • +
  • 인쇄
- 국토부, 빅데이터 기반의 과학적이고 예방중심적인 안전관리 기대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국토교통부가 오는 27일부터 김포공항 국제선청사에서 항공안전데이터분석센터를 운영한다.

26일 국토부에 따르면 항공안전데이터분석센터는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의사결정을 통한 항공사고의 예방을 위해 구축됐다.

우리나라는 12개 국적항공사와 15개의 민항공항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교통량 증가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에 선제 대응할 수 있도록 안전데이터를 수집, 분석·활용하는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해졌다. 

 

▲ (사진=픽사베이)

국토부 관계자는 “항공안전데이터분석센터는 그동안 정부기관과 항공사, 관제기관, 공항공사에서 개별적으로 관리해오던 데이터를 범국가적 차원에서 수집, 통합·분석해 개별 분석만으로는 식별하지 못하는 안전 취약점을 진단, 항공안전 경향성 등 각종 안전정보를 생산해 정부와 업계 이해관계자들이 선제 안전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집된 데이터가 항공안전의 목적으로만 활용될 수 있도록 항공안전데이터분석센터의 운영은 독립적 전문기관인 항공안전기술원이 맡게 된다”고 전했다.

올해는 정부와 공공기관의 데이터를 연계·통합하고, 2024년까지 관제기관과 항공사 등 항공서비스 제공자들이 보유한 안전데이터를 통합 분석하는 항공안전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국토부는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항공현장의 위험도를 요인별로 구분하고 정량화할 수 있는 빅데이터 기반의 안전 분석기술 개발 사업을 2023년도까지 완료, 데이터센터에 도입할 예정이다.

유경수 국토부 항공안전정책과장은 “항공안전데이터분석센터를 통해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이고 예방중심적인 안전관리를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측적된 데이터를 항공기 제작, 소음·탄소저감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이는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의 하나로 항공안전 분야에서의 데이터 댐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며 “데이터의 활용성과를 높이기 위해 민·관·연 안전데이터 협업도 활성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