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인천공항 내 감염 차단 책임진다…소독로봇·방역안내로봇 8대 투입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5 14:55:20
  • -
  • +
  • 인쇄
- 자율주행과 물체감지, 자동 도킹·충전기술 적용으로 공항 내 신속하고 안전한 방역 대응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스마트 방역 인프라 강화를 위해 국내 공항 최초로 인천공항 입국장에 소독로봇과 방역안내로봇을 도입한다.

5일 인천공항에 따르면 이번에 도입하는 로봇은 소독로봇 2대와 방역안내로봇 6대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에 우선 배치한 후 향후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도 확대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다. 

 

▲ 인천공항 방역안내로봇. (사진=인천공항)

인천공항 관계자는 “소독로봇과 방역안내로봇은 5G 무선통신을 이용해 공항 내 방역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전달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며 “자율주행과 물체감지, 자동 도킹·충전기술 적용으로 공항 내 신속하고 안전한 방역 대응이 가능한 점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인천공항 소독로봇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 동편과 서편에 각 1대씩 총 2대 운영된다.

인체에 무해한 UV-C 램프를 이용해 입국 게이트에서 검역대까지 입국여객의 동선에 따라 입국장 카펫과 공기 중의 바이러스를 자동 소독하는 역할을 한다.

소독로봇은 정해진 일정대로 입국장 전 지역에서 소독작업을 하는 정기 소독 모드와 유증상자 발생 시 긴급 소독 일정을 전송받아 유증상자 동선을 집중 소독하는 긴급 소독 모드로 운영된다.

인천공항 방역안내로봇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 동편과 서편에 각 3대씩 총 6대 운영된다. 입국장을 자율주행하며 방역 지침 미준수자에게 방역 안내 사항을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방역안내로봇은 입국여객 발열 상태와 마스크 착용 여부 등을 인식해 미준수자에게 방역지침을 안내하는 방역지침준수 안내모드와 검역대 등 입국여객 대기지역에서 여객들에게 검역 및 방역정보를 안내하는 검역·방역정보 안내 모드로 운영된다.

특히 방역지침준수 안내모드에서는 방역안내로봇이 도착 항공편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신한 후 항공기 도착 전 해당 입국 게이트 앞으로 이동해 입국여객을 대상으로 방역지침을 안내한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국내 공항 최초로 인천공항에 소독로봇과 방역안내로봇을 도입해 인천공항의 방역 인프라가 한층 강화될 것”이라며 “앞으로 스마트 방역 인프라를 선제적으로 확충해 항공 수요 회복기에 적기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