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ICT 분야 미래 유니콘 기업 15곳 선정…최대 100억원 신용 보증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7 17:40:40
  • -
  • +
  • 인쇄
- 미래 유니콘 육성사업, ICT 융·복합 분야 유망 중소기업 발굴해 해외진출, 자금(투·융자) 제공 등 종합 지원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7일 2021년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미래 유니콘 육성사업(ICT GROWTH 사업)에 최종 선정된 15개 기업을 발표했다.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육성사업은 글로벌 성장 잠재력이 높은 ICT 융·복합 분야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해 해외진출, 자금(투·융자) 제공 등 종합 지원을 통해 미래 유니콘 기업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 (사진=픽사베이)

지난해 처음 시작한 이번 사업은 2020년 15개의 미래 유니콘 기업을 선정·지원해 투자 유치 1095억원(해외 474억원·국내 621억원), 매출액 1532억원(해외 76억원·국내 1456억원), 고용창출 278명(국내 278명), 법인 설립 4건(해외 4건), 사업 제휴 35건(해외 14건·국내 21건), 특허 출원·등록 226건(해외 37건·국내 189건)의 성과를 얻었다.

올해는 ICT 또는 ICT 기반 융·복합 분야 중소기업 중 법인 설립 후 최근 3년간 국내·외 기관투자자로부터 20억원 이상 투자받은 기업 또는 최근 3개년 매출액이 연평균 10% 이상 증가한 기업을 지원요건으로 성장 가능성과 잠재력을 보유한 ICT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하고자 했다.

올해 공모에는 총 57개 기업이 신청, 3.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기술 수준과 시장성, 국제적 역량,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에 대한 환원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15개 기업을 선정했다.

선정된 15개 기업은 ▲다비오 ▲디토닉 ▲루미르 ▲모라이 ▲소셜빈 ▲실크로드소프트 ▲쓰리디팩토리 ▲에이치투오호스피탈리티 ▲엘리스 ▲원투씨엠 ▲웰트 ▲위즈코어 ▲크로커스 ▲퓨리오사에이아이 ▲한국축산데이터 등이다.

선정된 기업은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신용보증기금,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본투글로벌센터, 서울보증보험 등 유관기관과 민·관 협력을 통해 신용보증, 투자유치 연계, 해외현지특화프로그램, 이행보증보험 지원, 법률자문 등을 패키지 형태로 지원받는다.

신용보증기금에서 3년간 최대 100억 원의 신용보증 지원을 받는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가 조성하는 한국 ICT펀드(KIF)를 통해 벤처캐피탈(VC)의 투자 유치 기회도 얻을 수 있다.

아울러 SGI 서울보증의 보증보험 지원, ICT 법률자문단의 법률자문 서비스 등 다방면의 집중적인 지원이 제공된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ICT 창의기업 육성사업을 통해 5년간 지원한 센드버드가 올해 4월 유니콘 기업이 되는 등 ICT 분야에서 유니콘기업들이 계속 등장하고 있다”며 “역량 있는 ICT 유망 기업들이 맞춤형 종합지원을 통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해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