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S, 2038년 세계 신차 판매 대수의 50% 전기차 예측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5 16:33:29
  • -
  • +
  • 인쇄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산업조사 전문업체인 IRS글로벌이 전기차(xEV)는 2038년 세계 신차 판매 대수의 50% 비중을 차지하게 될 것으로 예측했다.

IRS글로벌이 15일 내놓은 ‘국내외 전기차(EV)·수소연료전지차(FCEV) 시장·사업화 전망과 핵심기술 개발전략’ 보고서에 따르면 전기차는 2050년 약 90%의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글로벌 전기차(BEV·PHEV) 판매량은 처음으로 300만 대를 넘어섰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자동차 판매량은 7264만 대로 전년(8670만 대)보다 16% 줄었지만, 전기차는 2019년(220만 대)보다 42% 증가한 312만 대가 판매됐다.  

 

▲ (사진=픽사베이)

2013년 이후 연평균 47%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지난해 기준 신차 대비 점유율이 4%나 됐다.

전기차는 기술의 발전과 인프라의 보급으로 하이브리드 전기차(HEV)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PHEV), 순수 전기차(BEV)로 진화하고 있다.

각국 정부도 이미 연차별 전기차 보급 목표를 중장기적으로 수립하고 보조금 지급과 충전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어 전기차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전기차 분야의 기술경쟁력은 미국이 가장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는 미국보다 89.9% 수준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는 배터리 에너지 밀도 향상과 열 관리 시스템 효율 개선, 부품 경량화 등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배터리 에너지 밀도 분야에서는 리튬이온전지 에너지 밀도 향상과 전고체 등 차세대배터리를 상용화하고, 열 관리 시스템에서는 효율 개선으로 2025년까지 저온난방시 주행거리 15%를 향상하고 부품 경량화에서는 알루미늄을 차문, 후드 등 차체에 적용한다는 전략이다.

세계적으로 급부상한 수소차는 아직 수소생산 시스템과 수소탱크의 위험성, 미흡한 인프라 등의 선결 과제가 많지만, 친환경차 주도권 경쟁이 하이브리드→전기차→수소차 순으로 진행된다는 점에는 이견이 많지 않다.

지난해 세계 수소차 시장은 중국의 보조금 축소 정책과 도요타 미라이, 혼다 클래리티의 모델 노후화로 판매량이 감소되면서 약 9000대 시장을 형성했다.

이 가운데 현대의 수소차 넥쏘가 약 70% 점유율을 보이며 시장을 주도했다. 출시 3년 만에 누적 판매 대수 1만 대를 올렸다.

IRS글로벌은 “이번 보고서는 전기차(EV)와 수소연료전지차(FCEV) 관련 기술개발 동향과 비즈니스 현황을 종합적으로 분석 정리한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