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카, 모던 디자인으로 재탄생한 전설의 렌즈 '녹티룩스 50mm f/1.2'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9 13:49:39
  • -
  • +
  • 인쇄
1966년부터 1975년 사이 생산된 Noctilux-M 50mm f/1.2, 현대적 디자인으로 재출시
스탠다드 블랙과 실버 에디션 2가지 구성
▲라이카, Noctilux-M 50mm f/1.2 ASPH 재탄생 (이미지=Leica)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독일의 명품 카메라 브랜드 라이카(Leica)는 라이카의 랜드마크 렌즈로 불리는 녹티룩스-M 50mm f/1.2(Noctilux-M 50mm f/1.2) ASPH 렌즈를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새롭게 선보였다.

 

라이카의 고전으로 불리는 녹티룩스-M 50mm f/1.2 렌즈는 1966년부터 1975년까지 제작된 것으로 비구면 요소를 포함한 세계 최초의 렌즈였다. 출시 당시 광학적 특징과 결과물로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약 10년 동안 총 1757대의 분량만 생산됐던 렌즈를 이번에 재출시하면서 기본 스탠다드 블랙 버전과 함께 100대 한정으로 판매되는 실버 버전으로 출시된다.

 

▲라이카, Noctilux-M 50mm f/1.2 ASPH 재탄생 (이미지=Leica)

 

▲라이카, Noctilux-M 50mm f/1.2 ASPH로 촬영한 샘플 이미지 (ⓒMilan Swolfs / 이미지=Leica)

 

라이카 측은 렌즈가 가지고 있는 고유의 특성을 그대로 담아 이미지 결과물은 거의 동일하다고 설명하고 있으며, 디지털 사진에 부응하는 선예도까지 고스란히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실버 크롬으로 마감된 녹티룩스-M 50mm f/1.2 렌즈 에디션 버전은 70년대를 모티브로 한 빈티지 로고가 각인되어 있고 박스 포장도 클래식함을 그대로 살려 디자인함으로써, 오리지널 느낌을 한층 더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