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구현모號 법·원칙 흔들, '스마트폰 개통 고의 지연' 고객 우롱…새노조 경영진에 쓴소리

황성달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5 10:15:26
  • -
  • +
  • 인쇄

[일요주간 = 황성달 기자] KT새노조가 최신폰 개통을 고의로 지연해 방송통신위원회에서 과징금을 부과받자 “KT 경영진의 허수경영 행위가 여전히 반복되고 있다”며 경영진의 각성을 촉구하고 나섰다.

방통위는 지난 14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전기통신사업법 위반으로 KT에 과징금 1억6000만원을 부과했다.

KT새노조는 “KT 본사에서 지침을 내려 고의로 핸드폰 개통을 지연시켜 길게는 6일 동안 개통이 지연되는 고객 피해가 발생했다”며 “특히 이번 전기통신사업법 위반은 통신3사 중에 KT가 유일하다”고 지적했다. 

 

▲ 구현모 KT 대표. (사진=KT)

이어 “구현모 사장은 취임 이후 줄곧 KT를 국민기업으로 정의하고 있는데 이번 과징금 건은 국민기업으로서 매우 부끄러운 일”이라며 “외적으로는 국민기업이 고객인 국민을 우롱한 것이며 내적으로는 허수경영이 다시 한번 확인된 것”이라고 했다.

KT새노조는 이는 경영진의 의지 부족에 책임이 있다고 했다.

KT새노조 “실적에 목맨 경영진들이 단기 성과를 위해서 원칙과 법을 무시하는 일이 일상이 된 것”이라며 “과거에도 KT는 불법감액을 저지르다가 새노조의 고발로 전기통신사업위반 과징금을 받았지만, 결국 KT 경영진의 허수경영 행위는 여전히 반복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사회에도 겨냥했다.

KT새노조 “지난 주총에서 이사회도 성태윤(연세대 경제학부 교수)이사는 주주들이 수억원에 달하는 KT의 과징금 문제를 지적하자 통신3사가 모두 위반한 사항이라며 대수롭지 않은 문제라고 해명했다”면서 “이런 식의 안이한 경영진의 태도가 통신 3사 중 KT만 유일하게 과징금을 맞은 사태의 원인”이라고 꼬집었다.

이사회가 자신의 역할인 경영감시와 준법경영을 위한 견제를 제대로 하고 있는지 근본적 반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또 “KT의 고질적 허수경영은 고객, 직원과 주주 모두에게 손해를 끼친다”며 구현모 사장에게 허수경영 근절을 촉구하며 실질적인 노사대화를 요구했다. 이사회에도 실효성 있는 준법경영 감시와 책임자 추궁 등의 대책을 내놓을 것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성달 기자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