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타파-32] 청춘이여! 나의 단점을 지적해 준 사람에게 감사하라.

김쌍주 대기자 / 기사승인 : 2019-02-25 09:21: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김쌍주 대기자] 청춘들아!
나의 단점을 지적해 준 사람에게 감사해야 한다. 명심보감에서 밝혀 준 뜻대로 자기의 단점을 지적해주는 사람은 자기의 스승이요, 자기를 칭찬해 주는 사람은 자기에게 해로움을 주는 사람이라고 했다. 이 말은 현대인들이 인식할 때는 바보 같은 말을 하고 있다고 조소할지도 모르겠다.


현대인들은 인성과 인성이 희박하다. 명심보감이나 동몽선습을 공부하도록 국정교과서에 채택하고 영어공부를 시키듯이 하여 시험문제를 낸다면, 자연히 점진적으로 마구잡이 습성과 퇴폐풍조는 사라질 것이다.


  어린아이들은 어른들로부터 잘한다고 칭찬해 주면 좋아하며 예쁘고 똑똑하다고 하면 더욱 좋아한다. 그러나 기성세대와 정치인이나 정치희망자와 특히, 사회지도자쯤 되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은 “명심보감”에서 지적해 준대로 ‘도오자 시오적(道吾者 是吾賊)’이고 ‘도오악자 시오사(道吾惡者 是吾師)’라고 했다.


  즉, 잘한다고 칭찬해주는 사람은 나를 해롭게 하는 사람이고, 나의 단점을 지적해주는 사람은 나의 스승과 같다고 했듯이, 자신의 처지와 정도와 능력 등을 살펴보면서 뜻을 분명히 해야 한다.


  청춘들아!
  그러나 단점을 지적해주면 ‘너는 단점이 없느냐? 너나 잘해’하고 화부터 내는 사람들이 허다하다 세상사가 요지경 속이다. 누구나 잘못을 지적받으면 고마워하는 것이 아니라 도리어 화부터 내는 것이 상례다.


  KBS방송드라마나 유선방송사에서 연속극이나 성행위모습사진을 보내줄 때 첫머리에서 15세 미만의 미성년자는 해로우니 보여주지 말도록 하라는 당부가 있다. 보지 말라고 하면 더욱 보고 싶은 것이 사람들의 심리다.


  성범죄자가 우후죽순처럼 나타나는 요인의 빌미를 주는 것이 방송사와 그 매체들이다. 그것 역시 문화는 분명 문화지만 좋은 문화와 몹쓸 문화가 혼동하고 있다. 이것을 가려내야 할 책무가 그들 방송사에 있다.


  명심보감은 고려 충렬왕 때 문신을 지낸 추적(秋適)이란 학자가 저술한 책의 이름이다. 이 말을 기술하면 지금 젊은 사람들이나 생각이 엷은 사람들은 골동품과 같은 지저분하고 쓸모 없는 말이라고 냉소할 것이다.


  한때 한글을 전용해야 한다고 야단법석을 떨고, 심지어 신문에 게재되는 한자까지 삭제하도록 했다. 그래서 4년제 대학을 졸업한 사람들 대부분이 당시 한자를 몰라 신문 한 장을 제대로 읽지 못했다.


  요즘 KBS방송에서 진행하고 있는 골든벨 프로에서 한자를 몰라 떨어지는 학생이 절반이상이다. 장차 지정학적 실세로 보아 중국과의 교류관계는 밀접한 유대관계가 형성될 것이다. 우리나라 입장에서 볼 때에 우리나라는 당분간 난처한 입장이 될 것이다.


  그러나 일본은 일본어교과서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한자를 2천자쯤 가르치고 배운다고 한다. 중국과 문화교류와 교역관계를 함에 있어 그들은 아무런 지장이 없다고 주장한다.
  하나 우리나라는 한글만을 편애하다가 바보 아닌 바보를 양산한 꼴이 됐다. 한글은 우리나라 글로서 당연히 배워야 하고 발전시켜야 하겠지만, 그렇다고 하여 한자를 배척할 것까지는 없다. 한자를 배척하면서 반대로 영어를 우리나라 한글보다 더욱 숭상한 것이 우리나라 교육정책이다.


  청춘들아!
  친일사조가 재빨리 친미사조로 둔갑한 까닭일까? 아무리 변해도 근본만은 변하지 말아야 한다. 영어는 세계적인 말이라고 하여 그쪽으로 치중했지만, 우리나라 말의 거개가 한자 술어로 형성됐으며, 뜻과 의미를 소통할 수 있는 학문이라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 하겠다.


  또 하나 각종선거에 출마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유권자들에게 자기소개를 유인물로 선전함에 있어 구태의연한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솔직히 자기단점을 말하고 양해와 이해를 구하는 사람이야 말로 더욱 훌륭한 사람이며 대변자라 할 것이다.


  이것저것 모든 사업을 유독 자기가 추진한 사업인 것처럼 업적을 한 결 같이 내세우니 유권자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진가를 다 알고 있는 사실을 이들은 양심을 배제한 듯하다. 여러분은 단점을 지적해 준 사람에게 감사해야 한다.


  누가 지적해 주지 않았으면 그냥 넘어가거나 알고 있어도 그 심각성을 알 수 없었을 것이다. 여러분의 단점을 조롱하지 않고 지적해 주는 사람은 여러분의 아군이다. 그리고 할 수 있는 한 매일 반성의 시간을 갖는 게 좋다. 하루를 ​반성할 수 있는 자에게 밝은 미래가 있기 때문이다. 

※ 연재중인 기사입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