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타파-33] 청춘이여! 무조건 절대 긍정하라

김쌍주 대기자 / 기사승인 : 2019-02-28 10:01: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김쌍주 대기자] 청춘들아!
현실을 무조건 절대 긍정하라. 마음일기를 쓰면 언제나 우리는 경이로운 사실을 발견한다. 현실의 창에서 하나의 가정을 설정해본다. 여러분 앞에 일어나는 상황을 기록하니, 아버지가 화를 잘 내시고 지난 일을 반복해서 말씀하시며, 술을 마시고 폭력을 행사하시는 모습을 보게 된다고 생각해보라.


  이것이 지금부터 여러분 앞에 일어나는 현실이다. 이는 꼭 일어나야 하는 일이다. 왜냐면 지금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세상에는 이유 없이 나타나는 현상은 없다. 원인과 결과의 틀림없는 법칙이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왜, 여러분 앞에 이런 일이 일어날까? 온전히 책임을 지고 살피면 반드시 그 원인이 여러분 안에 있음을 보게 될 것이다. 여러분이 더 화를 잘 내고 있으며, 여러분이 더 이런 저런 잔소리를 많이 하고 있고, 여러분이 하고 있는 일에 더 빠져서 허둥대게 될 것이다. 


어느 때는 폭력을 행사하고 있음을 보게 되고, 여러분의 폭력은 세련되어서 보이지 않는 말과 마음으로 사용하고 있을 뿐이다. 여러분이 이런 모습으로 살고 있기 때문에 여러분 앞의 인연이 똑같은 모습을 보이면 ‘그러면 안 돼’ 하고 강하게 저항을 하게 될 것이다. 


아버지가 화를 내시면 안 돼, 반복해서 말씀하시면 안 돼, 폭력을 행사하면 안 된다는 생각을 하게 되고, 이것 때문에 화가 나고 속상해 하는 것이다. 이럴 때 상대에 대한 어두운 판단을 주저 없이한다. 아버지는 남을 배려하지 않는다. 이기적이다. 냉정하다. 등등의 꼬리표를 붙이고 미워하게 될 것이다.


청춘들아!
배우자의 모습에서 고집을 부린다거나 인색하다든가 여러분을 무시할 때도 이를 바라보며 고집을 부리면 안 돼, 인색해서는 안 돼, 무시하면 안 돼,라며 강한 거부를 하게 된다. 게으르고 나약하며 책임을 지지 않는 모습에서 여러분은 화를 낸다. 


여러분이 분별하지 않는다면 현실은 배우자가 고집을 부려도 되며 인색해도 되고 여러분을 무시해도 된다. 아이들도 언제나 게으르고 나약하며 책임을 지지 않아도 된다. 현실에서 그들은 그렇게 경험하며 성장하는 것이다.


일어나는 현실을 이렇게 수용하고 받아들이면 놀랍게도 자신을 볼 수 있게 되고, 스스로 깨어나는 기쁨을 얻게 된다. 그 순간 원망하고 미워했던 상대가 여러분을 일깨우는 소중한 거울이다. 그가 여러분을 힘들게 하는 악한 사람이 아니라. 여러분을 성장하게 하고 도우는 선한 인연임을 알아차리게 된다. 눈을 뜨면 이렇게 전혀 새로운 모습을 보게 되는 것이다.


이제는 여러분 앞에 나타나는 것이 어떤 모습이라 하여도 받아들이고 수용하는 지혜를 배워야 한다. ‘그러면 안 돼’ 보다 ‘그래도 돼’ 라며 인정하는 삶을 살아야 할 것이다. 
갑자기 비가 오면 지금 비가 와야 되는 것이다. 덥고 추우면 덥고 추워야 한다. 이것이 현실에 순응하는 것이며 마음이 편안하고 안심이 된다. 이를 저항하면 화가 나고 짜증나며 싫어지는 것이다. 


청춘들아!
누가 여러분을 비난하고 욕하면 지금 그가 그렇게 해야 한다. 이를 거부하지 않고 여러분을 살펴본다면 온 세상이 처처불(處處佛)이라는 법문의 깊은 뜻을 알게 될 것이다. 분명히 알아야하는 것은 현실이 문제가 아니고 이를 저항하는 여러분을 생각 때문에 고통이 있게 된다. 
그래서 현실을 절대 수용해야 한다. 이렇게 마음을 열면 괴로움에서 해방되는 경험을 하게 되고 지금 여기서 광대무량한 낙원을 수용하는 삶을 살게 될 것이다. 이 지구상의 모든 변화와 발전은 긍정적 사고에서 나온다.


긍정적인 사고는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는 의지의 힘을 만들어내는 출발점이 된다. ‘할 수 있다’와 ‘할 수 없다’는 생각의 차이는 0이 될 것인가, 100이 될 것인가를 가르는 첫 번째 선택이다.


청춘들아!
여러분은 절대 후회하지 말아야 한다.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고 해서 그것이 무조건 실패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성공한 사업은 여러분을 물질적으로 윤택하게 해주었고, 실패한 사업은 여러분을 정신적으로 성숙하게 해주기 때문이다.


‘우는 아이 밥 더 준다.’는 속담처럼 자신에게 필요한 것이 있다면 그것을 얻기 위해 계속 보채야 한다. 도움을 청해야 할 상황이면 적극적으로 도움을 청하고 부탁도 해야 한다. ‘두드려라. 그러면 열릴 것이다’라는 성경구절도 적극성의 가치를 말한 것이다.


힘든 상황일수록 꿈을 가져야 한다. 꿈은 마법과도 같아서 그것을 이뤄낼 길을 찾는 이에겐 정말 길을 보여준다. 그리고 그 꿈은 여러분을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성공의 길로 인도할 것이다.

※ 연재중인 기사입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