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3.1운동 100주년 맞아 독립운동가의 복식 복원 완료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2-28 10:55: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문화재보존과학센터, 등록문화재 서재필 진료가운과 유림 양복 보존처리 완료

▲등록문화재 제607호 서재필 진료가운 보존처리 후 모습.(사진=문화재청 제공)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센터장 이동식)는 지난 2014년 10월 29일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독립운동가의 복식 중 제607호 '서재필 진료가운'과 제609호 '유림 양복' 보존처리를 1년여에 걸쳐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독립기념관은 두 유물의 보존처리를 위해 2017년 3월 국립문화재연구소에 맡겨졌으며, 지난 해 4월 착수 이후 1년여의 기간을 거쳐 복원이 완료됐다.


'서재필 진료가운'은 갑신정변의 주역이자 독립신문 창간자인 서재필(徐載弼, 1864~1951) 박사가 의사 시절에 착용했던 진료복이다. 캔버스 조직(유화를 그리는 바탕 직물의 조직으로 평직이나 사직으로 짠 직물)으로 된 면직물로 만들어졌고, 진료가운의 안쪽에는 서재필의 영문이름인 필립 제이슨(Philip Jaisohn)에 가운데 “S”가 들어간 “Dr. P. S. J.”의 이니셜이 붙어 있다. 그리고 진료가운을 실제 제작한 미국 필라델피아의 “C. D. Williams & Co.(1.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 군의관과 간호사복을 만들었던 곳으로 당시 필라델피아의 제퍼슨 병원 근처에 있었음)”의 상호와 주소 라벨도 붙어 있다.


이 진료가운은 풀을 먹여 접어 보관하면서 변색과 함께 굵은 주름이 발생했다. 이에 문화재보존과학센터에서는 세척과 형태 보정 등의 보존처리를 실시했고, 서재필 박사에 대한 중요 기록이 세척 과정 중에 지워지거나 번지지 않도록 안정화 처리를 했다.

또한 '유림 양복'은 한국을 대표하는 아나키스트(Anarchist, 우두머리, 강제권, 견제라는 뜻으로 강제권을 배격하는 사람이라는 뜻)이자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국무위원을 지낸 유림(柳林, 1898~1961)이 생전에 착용한 것으로 자켓 형태의 상의와 바지 2점이다. 

 

중산복(中山服, 쑨원(孫文)이 즐겨 착용해 그의 호를 따라 중산복이라고 부르며 중국 국민정부군과 한국광복군의 군복에 영향을 미침) 스타일의 전형적인 독립운동가의 복식 유형으로 해방 후 초기 국산 모직물로 만든 양복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양복 상의 안주머니 위에는 초서체로 수놓은 “旦洲(단주)”라는 그의 호(號)와 당시 대구시 중앙통에 위치한 시민양복점(市民洋服店)의 라벨을 확인할 수 있다.


직물 분석결과를 통해 인조섬유인 아세테이트(천연섬유와 구분되는 인조섬유의 한 종류로 면 씨앗에서 분리한 잔 털의 린터와 목재 펄프를 원료로 해 만든 재생섬유)가 상의 안감에 사용된 것으로 새롭게 밝혀졌다. 바지 접단 안쪽면의 “DONGYANG ORIENTAL TEX KOREA ALL WOOL”과 단추에 각인된 “PUSAN SIN-HUNG” 글자를 통해 1950년 후반 한국전쟁 이후 국내 양복산업의 일면을 엿볼 수 있다. 유림 양복은 모직물로 만들어져 퀴퀴한 냄새를 비롯한 충해로 인한 구멍 등이 많아 세척을 실시했고 구멍이 커지지 않도록 직물 보강하는 보존처리를 통해 원래의 형태로 복원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보존처리를 완료한 독립운동가의 복식유물은 근.현대 복식 문화재에 대한 의미있는 자료로 평가된다며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독립운동가이자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외교고문이었던 서재필과 국무위원 유림의 활동과 투쟁의 역사를 재조명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