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만에 부할한 종합검사, 비은행권 11월 유력...신한카드 첫 대상 되나?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6 11:43:00
  • -
  • +
  • 인쇄
금감원, 8월 발표된 '금융감독 혁신안'에 따라 인력 투입해 총 30일 간 검사 진행 계획

[일요주간=노현주 기자] 금융당국이 4년 만에 금융권을 대상으로 종합검사에 나서면서 은행·보험업권에 이어 비은행권에 대한 종합검사가 오는 11월 진행이 유력하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제2금융권인 저축은행은 부분검사로 대체된 것으로 알려졌다. 

 

카드사에 대한 종합검사에서 업계 1위인 신한카드가 첫 대상으로 유력한 가운데 삼성카드와 국민카드도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 금융감독원.ⓒnewsis

금융감독원이 피감기관에 행사하는 가장 강도가 센 종합검사의 경우 대상 기업을 샅샅이 들여다본다는 점 때문에 카드사들이 바짝 긴장하는 분위기가 읽히고 있다. 

 

금감원이 소비자보호, 재무건전성, 시장에 미치는 영향 등 4가지 기준에 미흡한 금융회사를 선정해 종합검사 대상을 확정하게 되면 해당 기업에 검사 통지서를 보내 사전자료를 제출받는다. 이 후 본검사 기간은 30일 정도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금감원은 지난 8월 발표된 ‘금융감독 혁신안’에 따라 인력 20~30명을 투입해 총 30일 간 검사를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