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필름, 일상용 미러리스 카메라 X-T200 선보여

지혜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8 14:34:18
  • -
  • +
  • 인쇄
구리 배선을 사용한 APS-C 센서 탑재로 더 빠른 데이터 처리 가능
16:9 와이드 터치 스크린으로 직관적인 인터페이스와 셀피 촬영도 손쉬워
▲데일리 미러리스 카메라, 후지필름  x-T200 (사진=Fujifilm)

 

[일요주간 = 지혜수 기자] 후지필름이 매일 휴대하며 사용하기 적합한 신제품 카메라를 출시했다. 
 

28일 후지필름 일렉트로닉 이미징 코리아는 매일 부담없이 사용 가능한 일상용 미러리스 카메라 'X-T200'를 2020년 첫 신제품으로 선보였다.

 

X-T200은 생수 한 병보다 가벼운 370g의 무게로 휴대성을 강조한 데일리 미러리스 카메라로, 부담없이 가지고 다니며 사용자의 라이프 타입에 맞춰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270도 회전 가능한 멀티 앵글 터치 LCD는 직관적으로 조작할 수 있어 유용하며, 셀피 촬영까지 손쉽게 담을 수 있다.

 

2420만 화소의 고속 APS-C 사이즈 센서를 탑재한 X-T200은, 전작 X-T100보다 3.5배 빠른 속도로 데이터를 처리하며, 선서 전체에서 위상차 검출 화소를 사용해 성능도 향상되었다. AF 센서와 AF 알고리즘을 통해 다양한 조건에서도 빠르게 초점을  맞출 수 있고, 얼굴 및 눈 AF 성능도 업데이트 되어 단체 인물사진에서도 얼굴과 눈 추적이 가능하다.

 

또 후지필름의 기술이 압축된 11개의 필름 시뮬레이션 기능과 새로 추가된 '클리어 필터'는 후반 보정 없이도 다양한 촬영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창의적인 작품 사진이나 개성 있는 기록을 남기고 싶을 때 효과적이다.

 

▲데일리 미러리스 카메라, 후지필름  x-T200 (사진=Fujifilm)

 

동영상 촬영 기능 또한 강화되어 새로운 디지털 짐벌 모드와 HDR 영상 모드로 4K 비디오 제작이 가능하며 기본적인 내부 편집까지 편하게 할 수 있다. 

 

자이로 센서를 통해 핸드헬드 촬영시 발생하는 흔들림까지 잡아주어 깔끔한 영상을 찍을 수 있다. 앱을 통해 카메라에서 바로 스마트폰으로 파일 공유가 가능해, 슈퍼 슬로우 모션 클립이나 4K 고화질 영상까지 소셜 미디어에서 즐길 수 있다.

 

X-T200은 XC15-45mm F3.5-5.6 OIS PZ 렌즈가 제공되고,  색상은 실버·다크 실버·샴페인 등 3가지로 출시된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PHOTO NEWS